‘김건희 명품백’ 폭로한 기자 “내 돈으로 샀다, 이제 돌려달라”

이예슬 기자

경찰 출석···‘김 여사 입장 표명’ 요구

“대통령기록물 보존? 내가 부끄러워”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최재영 목사가 명품 가방을 건넨 사건과 관련해 가방을 준비하고 몰래 촬영한 전달 장면을 보도한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가 14일 오전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출석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최재영 목사가 명품 가방을 건넨 사건과 관련해 가방을 준비하고 몰래 촬영한 전달 장면을 보도한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가 14일 오전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출석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제기한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경찰 조사에 출석해 “명품 가방을 이제 돌려달라”며 “김 여사가 직접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 기자는 14일 오전 10시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제 돈으로 산 명품 가방을 대통령기록물로 보존한다고 한다는데 제가 다 부끄럽다”며 “전 싫으니 이제 돌려달라”고 밝혔다. 그는 “김 여사는 침묵하지 말고 입장을 밝히고 처벌받겠다고 말해 달라”고 했다.

이날 오후 3시40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이 기자는 “최 목사와 언더커버(위장 수사) 취재한 것을 인정하는지를 많이 질문했다”며 “김 여사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공익적 목적으로 취재·보도한 것이라 해명했다”고 밝혔다.

서울의소리는 지난해 11월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폭로했다. 당시 서울의소리는 2022년 9월 최재영 목사가 김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전하며 이를 손목시계에 달린 카메라로 몰래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기자는 당시 최 목사가 전한 명품 가방과 김 여사를 몰래 촬영한 카메라를 직접 준비한 인물이다.

이번 경찰 조사는 지난 2월 한 시민단체가 최 목사와 서울의소리 관계자 등을 주거침입·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전날에는 이 기자와 같은 혐의로 고발된 최재영 목사가 6시간30분간 경찰 조사를 받았다. 최 목사는 경찰 조사에 출석해 “국민권익위는 제가 외국인이라 제가 건넨 선물은 국가기록물에 해당하고 신고 의무가 없다고 하는데, 법이 의미하는 외국인은 외국 장관·대통령이지 일반인이 아니다”라며 “조항의 해석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