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엔 운동이지

문재원 기자
서울의 한낮 기온이 30도로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17일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 암벽등반장에서 한 시민이 클라이밍 연습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서울의 한낮 기온이 30도로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17일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 암벽등반장에서 한 시민이 클라이밍 연습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이른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17일 서울의 낮 기온은 30.2도, 강릉은 33.5도까지 올라 예년보다 더웠다.

무더운 날씨에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에 있는 암벽등반장에는 클라이밍클럽 회원들이 벽을 타고 올랐다. 땡볕도 아랑곳하지 않고 굵은 땀방울을 쏟아냈다.

기상청은 주 중반에는 서울의 낮 기온이 34도까지 올라 올여름 들어 가장 덥겠다고 밝혔다. 특히 대전과 대구는 35도까지 치솟는다고 예보했다.

[정동길 옆 사진관] 폭염엔 운동이지
[정동길 옆 사진관] 폭염엔 운동이지
[정동길 옆 사진관] 폭염엔 운동이지
[정동길 옆 사진관] 폭염엔 운동이지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