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개인정보 ‘술술’…매달 10곳서 정보 유출 ‘역대 최다’

최서은 기자
대구 수성구청 무인발급창구가 국가정보자원 네트워크 장비 오류로 운영 중단됐다. 연합뉴스

대구 수성구청 무인발급창구가 국가정보자원 네트워크 장비 오류로 운영 중단됐다. 연합뉴스

올해 들어 50곳의 공공기관에서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양부남 의원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1∼5월 50곳의 공공기관이 개인정보위에 개인정보 유출을 신고했다. 한 달 평균 10곳의 공공기관에서 국민 개인정보가 유출된 셈이다.

개인정보를 유출한 공공기관은 2019년 8곳에서 2020년 11곳, 2021년 22곳, 2022년 23곳, 2023년 41곳으로 매년 늘어났다. 올해의 경우 상반기 5개월 동안 역대 최고치인 지난해 기록을 넘어섰다.

지난 4월 행정안전부의 ‘정부24’에서 타인의 민원서류가 발급되는 등의 시스템 오류로 1200건이 넘는 이름·주소·주민등록번호 등이 유출된 바 있다. 지난 1월에는 학생과 교직원 등 11만명의 정보를 보유한 인천시교육청 계정에서 해킹 의심 사건이 발생해 개인정보위가 조사에 착수했다.

개인정보위는 지난해 사상 초유의 사법부 전산망 해킹으로 1014기가바이트(GB) 분량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법원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공공기관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증가하지만 정부 제재는 솜방망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개인정보위가 출범한 2020년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공공기관당 평균 과징금은 2342만원으로 민간기업(17억6321만원)의 1.3%다. 개인정보보호법은 매출액이 없거나 매출액을 산정하기 힘든 공공기관 등에 부과하는 최대 과징금을 20억원으로 제한한다.


Today`s HOT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