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최고 연봉은 ‘6억’

최서은 기자

‘인력난’ 지방·공공·중소 병원 높아…‘경영난’ 유발도

서울대 의대 교수들이 무기한 휴직을 시작한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이 걸어가고 있다. 정효진 기자

서울대 의대 교수들이 무기한 휴직을 시작한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이 걸어가고 있다. 정효진 기자

전국 113개 의료기관 중 의사 1인당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4억원, 의사 중 최고 연봉은 6억원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의사를 구하기 힘든 지방병원과 공공·중소병원들의 인건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지난 4~5월 조합원이 있는 의료기관 113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의사 임금 현황을 18일 발표했다. 의사 1인당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병원은 영남 지역의 한 공공병원으로 4억원이었다. 의사 평균 연봉 3억9000만원을 받는 경기 지역의 지방의료원과 호남 지역의 재활병원이 뒤를 이었다. 1~8위는 모두 영남·호남·경기 지역의 병원들이었다.

의사 중 최고 연봉자는 영남 지역 특수목적 공공병원의 의사로, 6억원가량을 받았다. 그다음으로 충청과 경기 지역 지방의료원 소속 의사가 각각 5억9478만원, 5억3200만원을 받았다.

반면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 등 대형병원 전문의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5000만~2억원, 최고 연봉은 4억원 수준이었다. 이는 연장·야간·휴일 근로수당이나 연차수당 등이 제외된 것이다.

이번 조사 결과 지방병원과 중소병원의 의사 임금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병원의 의사 구인난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병원 전체 인건비 대비 의사 인건비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영남 지역의 한 민간 중소병원으로, 40%를 차지했다. 영남의 한 민간 중소병원(37.8%), 서울의 한 사립대병원(37%), 경기의 한 민간 중소병원(36.9%) 등이 뒤를 이었다.

노조는 과도하게 높은 의사 임금이 병원 경영난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했다.

노조는 “최고 소득층인 의사들이 의사가 부족하지 않다며 의대 증원 백지화를 내걸고 환자 진료를 거부하는 데 대한 비판 여론이 높다”면서 “의사단체들은 의사 부족과 구인난으로 지역·공공 병원들이 필수 진료과를 폐쇄하고, 치솟는 의사 인건비 때문에 심각한 경영 위기를 겪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지난 5월 보건복지부가 서울고등법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공의를 제외한 2022년 우리나라 의사 평균 연봉은 3억100만원이다. 이는 다른 보건의료노동자 연봉의 5배를 넘는 금액이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