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1만여명 거리로…“27일부터는 무기한 휴진”

이예슬 기자

의협, 총궐기대회 열고 정부에 ‘3대 요구’ 수용 압박

<b>진료실 밖으로 나온 의사들</b>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휴진을 강행하며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정부의 의료정책을 규탄하는 현수막을 들어보이고 있다. 성동훈 기자 zenism@kyunghyang.com

진료실 밖으로 나온 의사들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휴진을 강행하며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정부의 의료정책을 규탄하는 현수막을 들어보이고 있다. 성동훈 기자 zenism@kyunghyang.com

대한의사협회(의협)가 18일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에 반대해 휴진에 돌입하고 ‘의료농단 저지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의협은 “일방적인 의대 증원 추진으로 의료체계가 붕괴된다”면서 의대 증원 재논의 등 의사들의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서울 여의도공원 앞 차도에서 열린 집회에는 서울시의사회, 경기도의사회 등 지역 의사회 회원들과 의대 교수, 전공의, 의대생, 학부모 등 1만2000여명(경찰 추산)이 모였다. 3개 차로를 메운 이들은 ‘의료농단 교육농단 필수의료 붕괴된다’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흔들면서 “의료농단 교육농단이 국민건강 위협한다” 등 구호를 외쳤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정부가 전공의와 의사들을 소중한 존재로 대우할 때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의료 수준을 떨어뜨린 정부의 의대 증원과 전공의·의대생들에 대한 부당한 탄압을 멈춰줄 것을 요구한다”며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규석 서울시의사회장도 “정부는 오늘 (오전) 9시 근거도 없는 진료개시명령을 남발해 압박을 거듭했다”며 “의사가 공공재라는 망상으로 자기 직업을 택할 수 있는 기본 권리를 짓밟는 명령을 남발하고 있다”고 했다.

의대 교수들은 “정부를 저지하기 위한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창수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회장은 “지난 4개월간 (의대 증원의) 문제점을 알렸지만 정부는 후배들과 제자들을 협박하며 행정명령을 내리고 있다”며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의협 등 다른 직역단체와 함께 적극적으로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의대생 학부모들도 발언에 나섰다. 의대생과 고3 수험생의 학부모라고 밝힌 A씨는 “정부의 강도 높은 수위의 방침과 겁박 때문에 하루도 마음 편히 지낼 수 없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