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더워지면 언제 축제 여나…겨울 빙어 낚시 대신 초여름 캠핑

최승현 기자

기후변화 영향, 축제 시기도 달라져

인제군 ‘캠프 레이크 페스티벌’ 개최

지난 15일 오후 강원 인제군 남면 빙어호 주변 둔치에 조성된 대형 워터풀장에서 아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이 일대에서는 오는 23일까지 캠핑과 수상레저를 테마로 한 ‘2024 인제 캠프 레이크 페스티벌’이 진행된다. 최승현 기자

지난 15일 오후 강원 인제군 남면 빙어호 주변 둔치에 조성된 대형 워터풀장에서 아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이 일대에서는 오는 23일까지 캠핑과 수상레저를 테마로 한 ‘2024 인제 캠프 레이크 페스티벌’이 진행된다. 최승현 기자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서 정례적으로 진행되던 지역축제의 개최 시기와 성격이 달라질 조짐을 보인다. 얼음낚시 등을 테마로 한 겨울축제가 축소되고, 초여름 축제 등이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다.

지난 15일 오후 강원 인제군 남면 빙어호 주변 둔치에 들어서자 깔깔대는 아이의 웃음소리가 들려왔다. 대형 워터풀장에서 워터슬라이드를 이용하던 아이들은 곁에서 지켜보던 부모에게 ‘한 번 더’를 외치며 마냥 신난 표정들이었다. 인근에 있던 캠핑존에는 사전 예약이 모두 완료돼 빈틈없이 꽉 차 있었다. 농특산물 판매장과 음식점 코너에는 캠퍼뿐 아니라 수백 명의 일반 관광객이 한꺼번에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뤘다.

지난 15일 ‘2024 인제 캠프 레이크 페스티벌’이 진행되고 있는 강원 인제군 남면 빙어호 주변에 설치된 농특산품 판매점에서 한 관광객이 블루베리를 구입하고 있다. 최승현 기자

지난 15일 ‘2024 인제 캠프 레이크 페스티벌’이 진행되고 있는 강원 인제군 남면 빙어호 주변에 설치된 농특산품 판매점에서 한 관광객이 블루베리를 구입하고 있다. 최승현 기자

조용하던 소양호 상류의 빙어호 주변에서 모처럼 왁자지껄한 분위기가 연출된 것은 인제군문화재단이 지난 14일부터 캠핑 애호가들을 겨냥한 새로운 축제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제군 문화재단은 오는 23일까지 빙어호 일원에서 ‘2024 인제 캠프 레이크 페스티벌’을 개최하며 인기 가수 공연을 비롯해 소양호를 가로지르는 요트투어, 무료 영화관람, 캠핑 요리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캠핑장과 대형 물놀이장, 워터슬라이드, 수상 레저시설 이용료는 전액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돌려준다.

축제장에서는 지역 농특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먹거리도 맛볼 수 있다. 백종원 씨가 대표인 ‘더본 외식산업개발원’에서 먹거리 부스의 메뉴 개발과 입점 업체 관리를 맡았다.

일단 새로 시작한 이번 페스티벌에 대한 반응은 좋은 편이다. 휴가철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주말과 휴일 예약은 거의 완료된 상태고 주중 예약도 꾸준하게 늘어나고 있다.

차기영 부평리 이장(64)은 “많은 관광객이 찾아 농특산물을 사 주니 주민들 입장에선 고마울 수밖에 없다”며 “풍광이 아름다운 호숫가에서 개최하는 ‘캠프 레이크 페스티벌’이 명품 축제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매년 겨울 17만~20만 명의 관광객을 불러모으던 ‘인제 빙어축제’ 개최지에서 초여름 캠핑과 수상레저를 테마로 한 페스티벌을 열게 된 것은 기후변화 탓이다.

인제군 문화재단은 지난해 11월과 12월 유례없이 포근한 날씨 속에 소양강 유역에 예년보다 3배가량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댐의 수위가 높아지자 지난 1월 빙어호 일원에서 열 예정이던 ‘빙어 축제’를 전격 취소했다.

지리적 특성상 소양강댐 수위가 183m 이하여야 빙어 축제를 수월하게 개최할 수 있다. 하지만 이상기후의 영향으로 댐 수위가 예년보다 3m 이상 높아지면서 빙어 축제 행사장으로 써야 할 공간이 물에 잠기는 일이 벌어져 축제를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

권흥기 인제군 문화재단 사무국장은 “빙어축제를 취소한 후 고심 끝에 그 대안으로 ‘캠프 레이크 페스티벌’을 열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 페스티벌 규모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상기후의 영향으로 약 7~8년 전부터 전국 각지에서 겨울 축제가 취소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어 인제군의 이 같은 변신이 계절성 축제 변환에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 안동시는 이상 고온으로 얼음이 제대로 얼지 않자 지난 1월 영남권을 대표하는 겨울 축제인 ‘안동 암산얼음축제’를 취소했고, 고원지대인 평창군 진부면에서 진행되는 평창송어축제의 개막일이 1주일 연기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최상기 인제군수는 “급격한 기후변화로 140억 원대의 경제효과를 거두던 빙어축제를 개최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라며 “전국 각 자치단체가 공통으로 겪고 있는 문제인 만큼 그동안 개최해 오던 축제에 변화를 주려는 움직임도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빙어호 일대에 빙어홍보관과 다목적광장, 생태화원 등을 조성해 사계절 복합관광지로 육성하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