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단 전공의 대표 “의협 회장 유감…범대책위 불참” 의료계 내분

최서은 기자

“의협이 발표한 세가지 요구안

전공의협 안에서 명백히 후퇴

정부 입장 불변…대화 무의미”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제7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조태형 기자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제7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조태형 기자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에게 유감을 표하며 범의료계 대책위원회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이달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겠다는 의협의 선언을 두고 의사 사회 내부에서 사전에 듣지 못했다며 당황하는 모습도 나타났다. 의료계 내부의 불협화음이 공개적으로 표출되고 있다.

박단 비대위원장은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임현택 회장에게는 여러모로 유감의 입장을 표한다”고 썼다. 그는“범의료계 대책 위원회 공동 위원장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며 “현재의 상황에서 범의료계 협의체를 구성하더라도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하였다”고 했다.

의협은 향후 대정부 투쟁 과정에서 의사들의 구심점이 될 ‘범의료계대책위원회(범대위)’를 오는 20일 출범할 예정이다. 의협 측은 박 위원장에게 임현택 회장과 함께 하는 범대위 공동위원장 자리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정부의 입장 변화가 없는 지금, 추가적인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의협이 발표한 세가지 요구안은 대한전공의협의회 일곱 가지 요구안에서 명백히 후퇴한 안이며,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 요구안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및 2000명 의대 증원 계획 전면 백지화,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를 설치, 증원과 감원 공동 논의, 수련 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의료 사고 법적 부담 완화 구체적인 대책 제시,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부당한 명령 철회 및 전공의에 공식 사과, 의료법 제59조 업무개시명령 전면 폐지 등을 요구했다.

의료계 내부에서는 계속 분열 양상이 드러나고 있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 회장도 이날 ‘27일 무기한 휴진 발표에 대하여’라는 입장문을 내고 “저를 포함한 16개 광역시도 회장들도 임현택 의협회장이 여의도 집회에서 무기한 휴진을 발표할 때 처음 들었다”면서 “회원들이 황당해하고 우려하는 건 임 회장의 회무에서 의사 결정의 민주적 정당성과 절차적 적절성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어 “의협은 임 회장 1인의 임의 단체가 아니고 절차와 과정의 정당성이 중요한 공식 단체”라며 “시도회장들이나 회원들은 존중받고 함께 해야 할 동료이지, 임 회장의 장기판 졸이 아니다”라고 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