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대표 “의협 회장에 유감”…갈등 폭발

최서은 기자

박단 “범의료계 대책위 불참…의협 요구안은 명백한 후퇴”

임현택 ‘무기한 휴진’ 선언에 내부선 “듣지 못해” 불협화음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에게 유감을 표하며 범의료계 대책위원회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이달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겠다는 의협의 선언을 두고 의사 사회 내부에서 사전에 듣지 못했다며 당황스러워하는 모습도 나타났다. 의료계 내부 불협화음이 공개적으로 표출되고 있다.

박 비대위원장은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임현택 회장에게는 여러모로 유감의 입장을 표한다”고 썼다. 그는 “범의료계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며 “현재의 상황에서 범의료계 협의체를 구성하더라도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하였다”고 했다.

의협은 향후 대정부 투쟁 과정에서 의사들의 구심점이 될 범의료계 대책위원회(범대위)를 20일 출범시킬 예정이다. 의협 측은 박 비대위원장에게 임 회장과 함께하는 범대위 공동위원장 자리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정부의 입장 변화가 없는 지금, 추가적인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의협이 발표한 세 가지 요구안은 대한전공의협의회 일곱 가지 요구안에서 명백히 후퇴한 안이며,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 요구안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및 2000명 의대 증원 계획 전면 백지화,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 설치, 증원과 감원 공동 논의, 수련 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의료 사고 법적 부담 완화와 관련해 구체적인 대책 제시,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부당한 명령 철회 및 전공의에 공식 사과, 의료법 제59조 업무개시명령 전면 폐지 등을 요구했다.

의료계 내부에서는 계속 분열 양상이 드러나고 있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 회장도 이날 ‘27일 무기한 휴진 발표에 대하여’라는 입장문을 내고 “저를 포함한 16개 광역시도 회장들도 임현택 의협 회장이 여의도 집회에서 무기한 휴진을 발표할 때 처음 들었다”면서 “회원들이 황당해하고 우려하는 건 임 회장의 회무에서 의사 결정의 민주적 정당성과 절차적 적절성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어 “의협은 임 회장 1인의 임의 단체가 아니고 절차와 과정의 정당성이 중요한 공식 단체”라며 “시도회장들이나 회원들은 존중받고 함께해야 할 동료이지, 임 회장의 장기판 졸이 아니다”라고 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