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눌한 말투’에 이상 감지…치위생사 기지와 119 빠른 대처로 뇌졸중 환자 살려

주영재 기자
김포공항으로 119구급대 구급차들이 이동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김포공항으로 119구급대 구급차들이 이동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세종특별자치시의 한 치과에 근무하던 치위생사 A씨는 진료예약 후 방문하지 않은 B씨와 통화하던 중 어눌한 말투에 이상 낌새를 감지하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접수요원은 뇌졸중 전조증상을 의심했지만 B씨의 위치가 불명확해 거주지의 이웃 주민과 의용소방대, 마을 이장 등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주변인들의 도움으로 마침내 B씨의 위치를 확인한 119는 B씨를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었다.

소방청은 2024년 ‘제5회 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연대회’에서 상황 요원의 뛰어난 기지와 시민들의 공조로 위급상황에 처한 뇌졸중 환자를 살린 세종소방본부가 최우수상(장관상)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5회째를 맞는 ‘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연대회’는 119 신고 접수 단계에서부터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한 우수 상황관리 사례를 발굴하고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수상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신고자의 핸드폰 위치정보를 조회해 구급대에 제공, 소중한 생명을 구한 부산소방본부와 경남소방본부가 수상했다.

말없이 수화기만 ‘톡톡’ 두드리던 후두암 환자의 작은 신호를 놓치지 않고 119 필요 여부를 확인한 후 정확한 주소를 문자 메시지로 유도하는 등 위급상황을 파악해 대처한 경북소방본부 등 5개 본부가 장려상을 수상했다.

소방청은 “앞으로도 다양한 상황관리 사례를 발굴해 전국 119상황실 상황근무자들에게 전파할 것”이라며 “유사사례에 신속하고 융통성 있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교육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