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 빈 건물을 귀농·귀촌 거주공간으로…충북, 희망둥지 사업

이삭 기자
충북 옥천군이 지역 정착을 원하는 도시민을 위해 안내면에 조성한 ‘희망둥지’ 모습. 옥천군 제공.

충북 옥천군이 지역 정착을 원하는 도시민을 위해 안내면에 조성한 ‘희망둥지’ 모습. 옥천군 제공.

시골마을의 빈 건물이 귀농·귀촌을 원하는 도시민들의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충북도가 추진하는 ‘귀농귀촌 희망둥지 만들기’ 사업을 통해서다.

옥천군은 안내면 희망둥지에 입주할 도시민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옥천군 안내면의 희망둥지는 올해 초 옥천군이 지역 예비군 중대 통합으로 1년간 비어있던 향토예비군면대 건물을 새 단장 한 것이다. 올해 초 도비 1800만원과 군비 4200만원 등 6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안내면 희망둥지는 101.22㎡규모로 외관은 관공서 모양이다. 하지만 내부는 신축 아파트와 비슷한 구로조 꾸며졌다. 방 3개와 거실과 주방·욕실 등이 각 1개씩을 갖췄다.

입지조건도 좋다. 안내초등학교까지 걸어서 2분 거리다. 임대료도 1년에 321만6000원으로 한 달 26만8000원이다.

옥천군은 신청일 기준 도시에 1년 이상 거주하고 있고, 옥천으로 이주 후 관내 교육시설(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에 학생(원생)을 입원 또는 입학시키려는 세대주를 입주대상으로 모집 중이다. 서면·면접 심사를 합산해 60점 이상 고득점자 중 1가구를 선정해 입주시킬 계획이다.

보은군도 내북면 하궁리와 수한면 장선리에 지역 정착을 원하는 도시 이주민에게 제공하는 사업할 계획이다. 임대료도 15만∼20만원으로 저렴하다.

충북도는 지난해부터 도내 시·군 유휴부지를 활용해 귀농·귀촌을 원하는 도시민들에게 임대하는 희망둥지 사업을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다. 도내 지자체가 사업비용의 70%를 충북도가 30%를 부담한다. 지난해에는 도내 시·군에 17채의 희망둥지를 만들어 임대했다.

올해는 보은 3채, 제천 2채, 청주·옥천·괴산·음성·단양 각 1채씩 모두 10채의 희망둥지를 만든다. 각 시군이 4억2000만원, 충북도가 1억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정연기 옥천군 농촌활력과 귀농귀촌팀장은 “지난해 1600여명의 도시민이 옥천군으로 이주했다”며 “이들의 주거부담을 덜어주고 인구감소로 인해 시골 초등학교가 사라지는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도 이 사업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