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동원 피해자, 2심서 전범기업 상대 1억원 승소···결과 왜 뒤집혔나

김나연 기자
역사정의와 평화로운 한일관계를 위한 공동행동 회원들이 지난 3월6일 서울 서대문 독립문 앞에서 열린 ‘강제동원 굴욕해법 발표 1년’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일굴욕외교와 박진 전 외교부 장관 등 역사부정세력들의 총선 출마를 규탄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역사정의와 평화로운 한일관계를 위한 공동행동 회원들이 지난 3월6일 서울 서대문 독립문 앞에서 열린 ‘강제동원 굴욕해법 발표 1년’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일굴욕외교와 박진 전 외교부 장관 등 역사부정세력들의 총선 출마를 규탄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일본 전범기업 쿠마가이구미가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에게 1억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심에서는 유족 측이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 소멸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유족이 패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지난해 나온 대법원 판례를 근거로 소멸시효가 지나지 않았다고 판단해 유족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12-2부(재판장 김현미)는 지난 18일 일본 강제동원 피해자의 유족 박모씨가 일본 건설업체 쿠마가이구미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기업은 유족에게 1억원을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유족 측의 손해배상 청구권 소멸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손해배상 청구권은 피해자가 손해를 인지한 날로부터 3년 안에 행사하지 않으면 소멸한다. 따라서 소멸시효의 기준점이 되는 날이 언제인지에 따라 손해배상 청구권 여부가 달라진다.

1심 재판부는 대법원이 처음으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청구권이 소멸되지 않았다고 판단한 ‘2012년 5월24일’을 기점으로 소멸시효를 판단해야 한다고 봤다. 따라서 유족 측이 소송을 제기한 2019년 4월은 이미 청구권의 소멸시효가 지났다고 보고 패소 판결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2012년 대법원 판결에 대해 “국내외에서 논란이 계속돼 일본 기업들도 배상을 거부했고,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도 없없다”며 “사건 당사자들의 권리가 확정적으로 인정된 것이 아니었다”고 판단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사법적 구제가 가능해진 ‘2018년 10월30일’이 소멸시효 기준이 돼야 한다고 봤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소멸시효 기준일이 2018년 10월30일이라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2018년 판결을 통해 강제 동원 피해자의 위자료 청구권은 청구권 협정 적용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법적 견해를 최종적으로 명확히 밝히면서 피해자의 사법적 구제가능성이 확실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고는 그로부터 3년이 경과되기 이전에 소를 제기했으므로 소멸시효기간이 지나 소를 제기했다는 피고의 주장은 이유가 없다”고 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