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논문 진상 파악” 문시연 교수, 숙명여대 차기 총장 선임

전지현 기자

2년째 결론 내지 못한 ‘논문 표절 심사’ 탄력 가능성

“김 여사 논문 진상 파악” 문시연 교수, 숙명여대 차기 총장 선임

문시연 숙명여대 프랑스언어·문화학과 교수(사진)가 20일 차기 숙명여대 총장으로 선임됐다.

학교법인 숙명학원은 이날 법인 이사회를 열고 제21대 숙명여대 총장에 문 교수를 뽑았다고 밝혔다. 임기는 오는 9월부터 4년간이다.

문 교수는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결선투표에서 전체 유효 투표수의 56.29%를 득표해 1위를 차지했다. 재선에 도전한 장윤금 현 총장은 43.71%를 득표했다.

이번 총장 선거는 2020년 선거에 이어 숙명여대 역사상 두 번째로 교원·직원·학생·동문 등이 참여하는 직선제로 치러졌다.

장 총장이 연임에 도전하면서 재임 기간 결론 내지 못한 ‘김건희 여사 논문 심사’ 문제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문 교수 취임으로 논문 심사 결과 발표에 속도가 붙을지가 학교 안팎의 관심사다.

숙명여대는 김 여사가 1999년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학 석사학위를 취득할 때 제출한 ‘파울 클레의 회화의 특성에 관한 연구’에 대한 표절 의혹이 제기되자 2022년 2월 표절 여부를 가리려는 예비조사위를 꾸렸다.

이후 같은 해 12월 중순부터 본조사를 시작했지만 지금껏 결론을 내지 못했다.

문 교수는 지난 5일 열린 총장 후보자 정책 토론회에서 “총장이 된다면 진상 파악부터 해보고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정리하겠다”며 “표절 여부는 독립적인 위원회가 자율적으로 판단하겠지만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교수는 숙명여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소르본누벨대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7년 숙명여대 프랑스언어·문화학과에 부임한 뒤 중앙도서관장, 숙명여대 한국문화교류원장 등을 역임했다. 프랑스문화예술학회장을 지냈고, 현재 세계한류학회장을 맡고 있다.

문 교수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숙명여대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어느 구성원도 소외되지 않도록 학교 행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