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에 ‘철거 비닐’ 씌운 남성 검찰 송치

전현진 기자
김병현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가 평화의 소녀상에 ‘철거’라고 적힌 비닐봉지를 씌운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병현 대표 페이스북

김병현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가 평화의 소녀상에 ‘철거’라고 적힌 비닐봉지를 씌운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병현 대표 페이스북

서울 서부경찰서는 은평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철거’라고 적힌 비닐봉지를 씌운 혐의(경범죄처벌법상 광고물 무단부착 등)로 김병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3월과 4월 은평평화공원에 있는 소녀상에 ‘철거’라고 적힌 마스크를 씌우거나 검은 비닐봉지를 두른 혐의를 받는다.

‘위안부 인권유린의 상징 흉물 소녀상을 철거하라!’ 등 문구를 적은 팻말을 소녀상 앞에 세워두기도 했다.

경찰은 김 대표에게 범칙금 10만원을 부과했으나 김 대표가 불복하면서 절차에 따라 입건해 송치했다.

동작경찰서도 김 대표가 지난 4월 동작구 흑석역 인근 소녀상에도 비닐을 씌운 데 대해 지난 18일 같은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