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인종차별’ 벤탄쿠르, 재차 사과...“안타까운 오해일 뿐”

김송이 기자
2022년 4월 아스톤빌라와의 EPL 경기 도중 손흥민과 벤탄쿠르가 득점이 나온 후 서로 얼싸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2022년 4월 아스톤빌라와의 EPL 경기 도중 손흥민과 벤탄쿠르가 득점이 나온 후 서로 얼싸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두 번째 사과문을 올렸다.

벤탄쿠르는 2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손흥민과 대화했고, 우리의 깊은 우정을 고려해 손흥민은 이 사건이 안타까운 오해였다는 점을 이해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 발언 때문에 상처를 받은 사람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면서도 “내가 손흥민 외에 다른 사람을 언급한 적이 없다는 점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직접적으로든 간접적으로든 다른 누구에게도 불쾌감을 줄 의도가 없었다”며 “내 친구(손흥민)와 모든 걸 해결한 상황”이라고 했다.

앞서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손흥민에 대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한 차례 사과했다.

당시 벤탄쿠르는 방송 프로그램 진행자로부터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요청을 받자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며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라고 말했다.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는 인종차별적 인식을 바탕으로 발언한 것이다.

팬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벤탄쿠르는 SNS를 통해 손흥민에게 사과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하겠다. 내가 한 말은 나쁜 농담이었다”며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다”고 했다.

이에 손흥민도 SNS를 통해 “벤탄쿠르가 불쾌감을 주는 말을 하려는 의도는 없었을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사과를 받아들인 바 있다.

현지에선 잉글랜드축구협회(FA) 차원의 징계가 이뤄질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지난 21일 “벤탄쿠르는 FA로부터 징계를 받을 수 있다. FA는 이번 사건을 인지하고 있으며,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