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버그’ SNS 긍정 인식 늘어난 이유는?

김송이 기자
25일 서울 서대문구 한 가정집 화분에 붙어있는 러브버그. 연합뉴스

25일 서울 서대문구 한 가정집 화분에 붙어있는 러브버그. 연합뉴스

2년 전부터 서울 은평구와 경기 고양시 등 수도권 일대 도심에서 대거 등장한 러브버그가 올해도 출몰하고 있다. 러브버그가 익충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러브버그를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키워드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서울디지털재단이 발표한 ‘러브버그, 서울시 자치구별 출몰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2년간 SNS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22년 대비 2023년에 ‘러브버그’에 대한 긍정 키워드는 29%에서 37%로 증가했고, 부정적 키워드는 61%에서 55%로 감소했다.

보고서는 2022년 SNS 내용은 ‘불편하다’ ‘피해준다’ 등 부정적 키워드의 순위가 높았지만 지난해에는 ‘도움되다’ ‘좋아하다’ 등 긍정적 키워드의 순위가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SNS상 인식 변화는 러브버그가 익충이라는 것이 알려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러브버그로 알려진 붉은등우단털파리는 사람에게 달려들어 시민 불편을 초래하지만 사실 나무와 낙엽을 분해해 토양을 비옥하게 만드는 익충이다.

조사에는 네이트판, 중고나라 등 7000개 이상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지난 2년간 ‘러브버그’ ‘사랑벌레’ 등 단어가 포함된 SNS 데이터가 활용됐다.

보고서는 러브버그 관련 언급이 2022년에는 7월 초 급증했지만 2023년에는 6월 중순으로 약 2주가량 앞당겨진 것을 토대로 러브버그 출볼 시기에 변화가 있었다고 분석했다.

러브버그의 수명은 일주일 정도로 추정된다. SNS 언급량도 러브버그가 등장하는 초여름에 급증했다가 이내 급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