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회사 임원과 3번째 아이 얻었다”···자녀는 최소 11명

김송이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이 설립한 회사 뉴럴링크의 임원과 세 번째 아이를 얻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21일(현지시간) 머스크와 뉴럴링크 이사 시본 질리스가 슬하에 세 번째 아이를 낳았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2021년 쌍둥이 자녀를 낳았다고 알려졌다.

해당 매체는 머스크가 최소 11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머스크와 질리스는 해당 보도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다.

머스크는 최근 X(옛 트위터)에 세계적인 출생률 감소를 걱정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전날 유럽의 출생률 감소에 대한 게시글에 단 댓글에서 “문명은 (성인용 기저귀에서) 낑낑거리며 끝날 수도 있다”고 했다.

머스크는 CEO로 있는 또 다른 회사인 스페이스X에서 직장 내 성차별을 조장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스페이스X 전 직원들은 머스크와 스페이스X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법원에 제기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가 여성 직원 최소 4명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들에게 ‘아이를 낳아달라’고 요구하며 출산을 강요한 사례도 있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