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타이중 가던 대한항공 항공편 기체 결함으로 회항

김송이 기자
대한항공 자료사진 사진 크게보기

대한항공 자료사진

인천을 출발해 대만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항공편이 기체 결함으로 회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2일 오후 4시45분쯤 승객 125명을 태우고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대만 타이중 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KE189편 항공기가 기체 결함으로 회항했다.

이 항공기는 이륙한 지 50분이 지나 ‘기체 여압 계통’에 이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이 회항을 결정하면서 항공기는 오후 7시38분쯤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회항 직전 고도를 낮추는 과정에서 승객 15명이 고막 통증과 과호흡 등을 호소했으나 크게 다친 환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해당 항공편 승객들을 불편하게 해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정확한 회항 경위를 조사 중이며 기체 점검 후 정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