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 교사 꿈꾸던 22살 대학생 조병훈씨···5명 생명 살리고 떠나

김송이 기자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조병훈씨(22).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조병훈씨(22).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체육 교사를 꿈꾸던 22살 대학생이 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로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4월1일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에서 조병훈씨(22)가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고 24일 밝혔다.

조씨는 지난 3월17일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자전거를 타고 귀가하던 중 음주운전 뺑소니에 치여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에 빠졌다. 조씨의 가족들은 뇌사장기기증에 동의했고 심장·폐장·간장·신장 등을 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렸다.

조씨는 6년 전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신 이후 가장 역할을 해왔다. 대학교 1학년을 마치고 군대를 다녀온 조씨는 스스로 용돈을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돌아오던 길에 사고를 당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경기 부천시에서 1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조씨는 활발하고 사교적인 성격으로 알려졌다. 어릴 적부터 운동을 좋아해 태권도 4단을 땄고, 지역 태권도 대회에서 금메달도 여러 차례 수상했다. 조씨는 아이들에게 즐겁게 운동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체육 교사를 꿈꿨다.

조씨는 부천대 스포츠재활학과에 입학한 뒤 총학생회에서 문화체육국장으로 일하며 체육대회 등 학교 행사를 도맡아 할 정도로 학교생활을 열심히 했다고 한다.

조씨의 어머니 이경희씨는 “병훈아, 이제 너를 만날 순 없지만 네 몸 일부라도 다른 사람 몸에서 살고 숨 쉬고 있는 거니까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 하늘에선 아프지 말고 힘들었던 것은 다 잊고 새 삶을 살아. 보고 싶다. 사랑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조병훈씨(22).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조병훈씨(22).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