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장군’ 너, 거기 살아 있었구나!…멸종위기 ‘진도서’ 확인

강현석 기자
전남 진도에서 서식이 확인된 물장군.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제공.

전남 진도에서 서식이 확인된 물장군.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제공.

멸종위기야생생물로 지정된 ‘물장군’이 전남 진도에서 발견됐다. 내륙지역에서 거의 찾아보기 힘들어진 물장군은 최근 일부 섬에서만 서식이 확인되고 있다.

환경부 산하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24일 “전남 진도군에서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인 ‘물장군’의 서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호남권생물자원관 동물자원연구부 곤충연구팀은 ‘도서·연안 생물자원 조사·발굴 연구’를 수행하던 중 진도에서 물장군 성체 한 마리를 확인했다.

물장군은 몸길이가 최대 7㎝에 달하며 한국의 노린재목 곤충 중 가장 크다. 거대한 크기와 왕성한 식욕으로 수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다. 자기 몸보다 큰 개구리나 남생이, 살모사까지 사냥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생태계교란생물인 황소개구리, 붉은귀거북도 사냥하기 때문에 물장군이 서식하는 지역은 생태계 교란이 감소하고 건강한 생태환경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호남권생물자원관은 설명했다.

하지만 물장군은 환경오염 등으로 인해 한국의 내륙지역에서는 거의 사라지면서 2012년 멸종위기야생생물로 지정됐다. 최근에는 제주도와 강화도, 백령도, 덕적도 등 주로 섬 지역에 발견되고 있다.

국내에서 세 번째로 큰 섬인 진도에서 물장군 서식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섬 지역은 내륙과 비교해 도시화 속도가 느리고 자연환경이 잘 보전돼 희귀생물과 신종·미기록종이 지속해서 발견되고 있다.

유강열 호남권생물자원관 도서생물연구본부장은 “도서 지역 생물 조사를 통해 멸종위기야생생물의 서식을 지속해서 확인하고 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생물 다양성이 풍부한 도서·연안 지역 생물자원 연구를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