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화성 유해화학물질 공장 화재 1명 사망···대응 2단계 발령

주영재 기자
24일 오전 화재가 난 경기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에서 소방차가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24일 오전 화재가 난 경기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에서 소방차가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24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1분 유해화학물질 취급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공장 관계자의 신고가 접수됐다. 불이 난 공장은 철골조 건물 11개동으로 이뤄졌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40분 관할 소방서 인력이 전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유관 기관에 상황을 전파했다.

사고 접수 10분 후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10시54분 대응 2단계로 확대했다. 대응 2단계가 발령될 경우 사고 발생지점 인근 8~11개 소방서와 장비 51~80대의 소방력이 총동원된다.

소방청은 현재 인력 145명과 장비 50대를 투입해 내부 인명 구조와 화재 진압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사망 1명, 중상 1명, 경상 2명이 확인됐다.

소방청장은 11시16분 현장으로 향했다. 행정안전부는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을 즉시 현장으로 급파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소방 등 가용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화재 진압과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다하고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긴급 지시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