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예비역들 “임성근, 치졸하고 비겁한 언행···엄벌해야”

이예슬 기자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원들이 24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관사 앞에서 ‘임성근 엄벌 촉구 탄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성일 선임기자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원들이 24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관사 앞에서 ‘임성근 엄벌 촉구 탄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성일 선임기자

해병대 예비역 단체가 수중수색 도중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모 상병 사망사건과 관련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집 앞에 찾아가 임 전 사단장 엄벌을 촉구했다.

해병대 예비역 연대는 24일 오전 임 전 사단장의 관사가 있는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한 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증거와 법리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해 임 전 사단장을 엄정하게 처벌해달라”고 밝혔다.

이들은 “다음 달이면 피해자 채 상병이 순직한 지 1년”이라며 “아직도 책임자는 책임을 부인하고 부하들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씌우고 있고, 사건의 진상은 규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 전 사단장의 주장처럼 본인이 물에 들어가지 말라고 지시했다면 사건을 보고받은 후 ‘왜 들어갔느냐’고 질책해야 하지만 ‘(채 해병의) 현재 상태가 어떻냐’고 대화를 이어 나갔을 뿐”이라며 “수중수색을 지시했거나, 적어도 묵인했다는 사실을 강하게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임 전 사단장이 지난 10일 채 상병 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경찰청에 ‘군인은 국가가 필요할 때 군말 없이 죽어주도록 훈련되는 존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 “책임을 피하려고 최소한의 양심마저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또 이들은 임 전 사단장이 지난 21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채 상병 사건 특별검사법’ 입법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증인 선서를 거부한 것도 지적했다. 이들은 “임 전 사단장은 ‘성실하게 답변하겠다’면서도 정작 증인 선서를 거부했고, 일관되게 자신은 채 상병의 죽음에 대해 책임이 없다며 부하들만을 탓하는 치졸하고 비겁한 언행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일말의 도의적 책임이라 할 수 있는 사직서 제출마저 ‘사건 결과를 지켜보고 결정하겠다’며 거부했다”고 했다.

이들은 “이 사건은 정치적 사안이 아니며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군인의 죽음에 대한 정당한 예우의 문제”라며 “수사팀은 정치적 압력이나 위협에 굴하지 말고 오직 증거와 법리에 따라 철저히 수사해 혐의를 명명백백하게 밝혀달라”고 했다.

이날 군인권센터도 성명을 내고 “(입법 청문회) 증인들은 선서는 거부하더니 수시로 손을 들고 발언권을 달라고 하며 청문회를 진행 중인 국민의 대표들과 국민을 우롱했다”며 “선서를 안 했다고 거짓말 한 죄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국민이 지켜본 오늘의 기막힌 행태가 다 부메랑이 돼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