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시설 옹호 발달장애인은 세뇌된 것”…문성호 서울시의원 ‘비하 발언’ 파문

김송이 기자

‘조례 유지’ 시위자에 상처 줘

장애인단체 “당장 사과하라”

서울시의원이 ‘장애인 탈시설 지원조례’ 폐지를 주장하면서 ‘탈시설을 옹호하는 발달장애인은 세뇌된 것’이란 취지로 말해 발달장애인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발달장애인 자조모임 연합체 ‘서울피플퍼스트’는 24일 서울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달장애인을 무능력한 존재로 보고 정치적으로 이용한 문성호 서울시의원의 행동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달 3일 서울시의회 본회의에서 나왔다.

문 시의원은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시 장애인 탈시설 지원조례 폐지안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했던 발달장애인 A씨가 보낸 편지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발달장애인의 보편적 인지 특성을 고려할 때 주변에서 세뇌에 가까운 편파적인 정보만 반복해 제공하거나, 시위하는 내용이 정확히 어떤 것을 목표하는가에 대한 지향점을 설명하는 것 없이 함께하는 동료들과의 유대감을 강조하고 시위를 이벤트로 느끼게 한다면 얼마든지 현혹돼 시키는 대로 편지를 쓸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편지를 쓴 A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 시의원이 발달장애인을 아무것도 생각하지 못하는 존재처럼 비하했다고 규탄했다.

A씨는 “세뇌를 당해 편지를 쓴 것이 아니고 탈시설 지원조례가 폐지되면 나와 가족 같은 동료들이 시설에서 평생 살아야 한다고 느꼈기 때문에 편지를 쓴 것”이라며 “생각이 다른 발달장애인이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세뇌당했다고 얘기한 것을 사과하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 4월 문 시의원에게 보낸 편지에서 “일곱 살 때 시설에 맡겨져 스물여섯 살까지 살았다”며 “시설에 살면 스무 살이 돼도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할 수 없고 다른 사람들이 흔히 하는 것을 할 수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시설이 괴로운 공간이지만 동시에 집이고, 같이 사는 동료들은 가족이지만 시설은 스스로를 사랑할 수 없게 만드는 곳”이라며 복잡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김기백 서울피플퍼스트 활동가는 “문 시의원은 A씨가 쓴 내용은 비장애인이 시켜서 쓴 것이고 조력자들은 발달장애인을 현혹해서 가짜뉴스를 만드는 사람들로 만들어 버렸다”며 “시의원의 발달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어쩌면 이렇게 처참한지 놀랍고, 분노했다”고 말했다.

문 시의원은 "A씨는 탈시설 지원 조례 폐지안을 오세훈 시장이 발의했다고 주장하는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을 알고 있었다"며 "발달장애인이 세뇌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이 아니라 (주변에서) 세뇌와 같이 (잘못된 정보를) 주입하면 위험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