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지공장서 숨진 19세 수첩엔 “파트 에이스 되기”

김창효 선임기자

‘인생 계획’ 목표 빼곡히 적혀

유족 “2인1조 원칙 안 지켜져”

전북 민주노총, 진상규명 요구

제지공장서 숨진 19세 수첩엔 “파트 에이스 되기”

전북 전주의 한 제지공장에서 설비 점검을 하다 숨진 19세 노동자가 생전에 기록했던 수첩(사진) 내용이 공개됐다. 이 수첩에는 ‘파트에서 에이스 되기’ ‘남에 대한 얘기 함부로 하지 않기’ 등 인생 목표에 대한 여러 소망이 담겨 있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24일 노동자 A씨(19)의 죽음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수첩 내용을 공개했다.

특성화고등학교에 다니던 A씨는 지난해 이 공장에서 3개월간 현장실습을 했다. 학교를 졸업하고 올해 정규직으로 채용돼 근무 중이었다. 그는 지난 16일 오전 9시22분쯤 이 공장 3층 설비실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진 상태로 발견됐다. 쓰러진 후 발견되기까지 최소 한 시간 정도 방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공개된 A씨의 수첩에는 올해 목표와 자기 계발 계획 등이 빼곡하게 적혀 있었다. ‘2024년 목표’라고 적은 부분에는 ‘하기 전에 겁먹지 말기’ ‘기록하는 습관 들이기’ ‘운동하기’ ‘구체적인 미래 목표 세우기’ 등의 내용이 있었다.

‘인생 계획’ 항목에서는 ‘다른 언어 공부하기’ ‘살 빼기’ ‘내가 하고 싶은 게 무엇인지 생각해보기’ ‘편집 기술 배우기’ ‘카메라 찍는 구도 배우기’ ‘악기 공부하기’ ‘경제에 대해 공부하기’ 등 자기 계발 관련 내용을 기재했다.

펄프의 종류와 약품 등 업무에 대한 메모와 ‘3~6개월 안에 모든 설비 공부’ ‘파트에서 에이스가 되겠음’ 같은 목표도 적혀 있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사고를 철저히 조사해야 할 사측은 지난 주말 사고 현장을 물로 청소하는 등 훼손했다. 원인 규명을 방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종이 원료의 찌꺼기가 부패하면서 황화수소 등 유독가스가 발생할 수 있는 현장이었는데도 왜 설비실에 혼자 갔는지, 2인1조 작업이라는 원칙은 왜 지켜지지 않았는지 알고 싶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제지공장 측은 유독가스 등 위험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공장 관계자는 “A씨가 사고 전 열흘 동안 하루 8시간 근무했다”면서 “사고 후 이틀에 걸쳐 유해가스 농도를 측정했지만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