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 질려버린 광교저수지…악몽처럼 다시 돋아난 염증

사진·글 정지윤 선임기자
[금주의 B컷]더위에 질려버린 광교저수지…악몽처럼 다시 돋아난 염증

낮이 가장 긴 절기상 하지인 지난 21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의 광교저수지 인근에서는 불볕더위 때문인지 산책하는 시민들을 거의 볼 수 없었다. 광교저수지는 수원시의 수원(水源) 중 하나다. 계속되는 더위로 저수지가 초록색으로 변해 있었다. 저수지에 설치된 3개의 부력수차(물을 순환시켜 수질을 정화하는 장치)가 부지런히 돌았다. 드론을 띄워 하늘에서 저수지를 내려다보았다. 녹조로 저수지의 색깔이 주변 숲과 구별되지 않았다. 녹조는 왜 생길까. 수질과 유속 등 여러 요인이 있지만 기온 상승이 주된 발생 조건이다. 기온 상승으로 수온이 올라가면 녹조류와 플랑크톤이 활발하게 증식한다. 이로 인해 녹조 현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녹조가 여름에 많이 나타나는 이유다. 6월 된더위로 시작된 올여름은 유난히 더울 것으로 예상돼 ‘녹조라떼’가 다시 기승을 부릴 것 같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