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죄부’ 양보에도 전공의들 “정부 불신” 팽배…복귀 요원

이혜인 기자

“본질은 재수련 규정 아닌 정부 불신” 부정적 여론 우세

일부 인기과만 복귀 가능성…필수의료과는 없을 듯

‘전문의 중심병원’도 인건비 급등 가능성에 험로 전망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모든 전공의에 대해 복귀 여부에 상관없이 행정처분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준헌 기자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모든 전공의에 대해 복귀 여부에 상관없이 행정처분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준헌 기자

정부가 8일 미복귀 전공의에 대해서도 행정처분을 하지 않고 사직 전공의들이 올해 9월 수련을 재개할 수 있도록 물러섰지만, 의료계에서는 그럼에도 전공의들이 전향적으로 복귀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정부가 추진 중인 전문의 중심병원으로의 전환도 예상만큼 쉽진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정부의 ‘양보’에도, 의료 현장에서는 돌아오는 전공의들이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는 분위기가 우세한 것으로 파악된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복귀 전공의와 사직 후 올해 9월 수련에 재응시하는 전공의에 대해 수련 특례를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중대본 브리핑 후 의사들이 모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냉소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특히 정부가 전공의들 요구사항 중 하나인 사직서 수리 시점 조정을 받아들여주지 않은 데 대한 반발이 많았다.

의료계에서는 정부가 행정명령을 철회한 6월이 아니라 전공의들이 의료 현장을 떠난 2월 중순을 사직 시점으로 잡아달라고 요구해왔다. 2월이 아닌 6월 기준으로 사직서가 처리될 경우 퇴직금을 받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사직서 수리 금지명령을 철회한 6월4일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처리할 수는 없기 때문에 “병원과 전공의 당사자들 간 협의에 의해 결정될 사항”이라는 입장이다.

서울의 한 대형병원 관계자는 “수련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서 복귀를 원하고 있는 3년 차, 4년 차 전공의들을 제외하고는 큰 반응이 있을 것 같지 않다”며 “정부는 전공의들이 재수련 규정에 걸려 있어서 안 돌아오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들이 여전히 돌아오지 않는 것은 의대 증원에서 비롯된 정부에 대한 불신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부분 전공의들이 병원 측 연락조차 받지 않고 있는데, 정부가 정한 7월15일까지 사직 처리를 완료할 수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가천대 예방의학과 교수도 전공의 복귀 전망이 밝지 않다고 봤다. 정 교수는 “지금도 메이저과(인기과)에서는 돌아온 전공의들이 꽤 있는데, 비인기·필수의료과에서는 거의 없다”며 “9월 재수련 규정을 열더라도 수련과에 따라서 복귀 차이가 더 심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졸업 후 취업시장에 빨리 뛰어들거나 개원할 계획이 있는 인기과 전공의 위주로 일부 복귀할 것 같다는 의견이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전공의 미복귀가 이어질 것을 대비해 현재 시범사업 중인 ‘전문의 중심병원’ 준비에 더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빅5’ 병원의 전공의 비율을 현재 40%에서 20%로 낮추고 빈자리를 전문의와 진료지원(PA) 간호사로 메워 전문의 중심으로 대형병원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정경실 복지부 의료개혁추진단장은 “단기적으로는 비상진료체계하에서 예비비 등을 통해 당직수당 같은 인력 채용을 위한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며 “전공의들이 복귀했을 때 과도하게 근로하지 않고 수련을 잘하는 방향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구조 전환 시범사업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서 전문의 중심병원에 걸맞은 수가 개선을 논의하고 있으며 그에 관해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 교수는 “전문의 중심병원으로 바로 전환할 경우 전문의들 인건비가 더 높아지는 현상이 생길 수 있다”며 정부 생각만큼 전환이 쉽진 않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교수는 “전문의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상황이고, 중소규모 병원일수록 전문의 인건비 상승에 더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충원이 쉽지 않은 상황이 발생한다”며 “수가제도 개혁만으로 해결하기는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