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건설현장 사망자, 작년의 2배···“안전관리 신경써달라”

조해람 기자
일러스트 성덕환 기자

일러스트 성덕환 기자

올해 대형 건설현장에서 중대재해가 다시 늘어나면서 고용노동부가 주요 건설사들에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안전 사각지대’에 놓이기 쉬운 이주노동자들의 안전수칙 교육도 주문했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디엘이앤씨 등 주요 건설사 대표이사 등과 ‘건설업 안전보건리더회의’를 열었다.

건설업 중대재해는 최근 감소 추세였지만 올해 들어 대형 건설현장에서 중대재해가 늘었다. 매년 5월 기준 건설업 사망자 수는 2022년 129명에서 지난해 117명, 올해 110명이었다. 반면 같은 기간 공사금액 800억원 이상 현장 사망자는 2022년 20명에서 지난해 10명으로 줄었다가 올해 19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부터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은 제일건설과 대방건설이 자사의 안전관리 사례를 발표했다.

이 장관은 “최근 공사비 상승, 건설경기의 어려움 등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나 안전관리에 대한 투자와 관심은 경영책임자의 최우선 과제가 돼야 한다”며 “대표이사가 각 현장에서 안전보건관리체계가 실효적으로 작동되고 있는지 직접 점검하고, 협력업체의 안전관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했다.

이 장관은 이주노동자들이 대거 희생된 화성 아리셀 화재 참사를 언급하며 “건설현장에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근로자가 일하고 있는 만큼 안전수칙을 숙지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해달라”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