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이송 환자 거부한 병원들, 10건 중 4건 “의사가 없어서”

이혜인 기자

작년 재이송 4227건 달해

지난해 환자가 119구급대를 통해 병원에 이송됐으나 수용을 거부당해 다른 병원으로 재이송된 사례 10건 중 4건은 전문의가 없었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선민 조국혁신당 의원실이 소방청에서 받은 ‘119구급대 재이송 건수 및 사유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119구급대로 환자가 이송됐으나 병원의 거부로 다른 병원으로 재이송된 경우는 총 4227건에 달했다. 이 중 한 번 재이송된 경우가 4113건으로 가장 많았다. 2번은 84건, 3번은 14건이었고 4번이나 재이송된 경우도 16건이나 있었다.

재이송 사유 중 41.9%인 1771건이 ‘전문의 부재’ 때문이었다. ‘기타’(1121건·26.5%), ‘병상 부족’(635건·15%), ‘1차 응급처치’(476건·11.3%), ‘환자 보호자 변심’(141건·3.33%), 응급처치가 필요하지 않은 ‘주취자’(43건·1.0%), ‘의료 장비 고장’(40건·0.94%) 등이 뒤를 이었다. 재이송 사유 중 ‘병상 부족’(635건)의 세부사유를 보면, 응급실에 자리가 없던 경우가 454건(71.5%)으로 가장 많았다. 입원실 부족(92건), 중환자실 부족(85건), 수술실 부족(4건) 등이었다.

이 같은 환자 재이송은 올해 1~6월에도 반복됐다. 이 기간 119구급대로 환자가 이송됐으나 병원이 받아주지 않아 재이송된 사례는 총 2645건이었다. 한 번 재이송된 경우는 2533건, 2번은 83건, 3번은 12건, 4번은 17건 등이었다. 재이송 원인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가장 많은 1081건(40.86%)이 ‘전문의 부재’였다.

‘1차 응급처치’(359건·13.6%), ‘병상 부족’(338건·12.8%), ‘환자 보호자 변심’(86건·3.25%), ‘의료 장비 고장’(35건·1.32%), ‘주취자’(24건·0.9%) 등의 이유로 환자들이 재이송됐다. ‘기타’는 722건(27.3%)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