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인 SPC 회장 ‘노조 탈퇴 종용’ 첫 인정

유선희 기자

보석 심문서 혐의 일부 시인

검 “전반적 태도 불변” 반대

허영인 SPC 회장 ‘노조 탈퇴 종용’ 첫 인정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을 상대로 노조를 탈퇴할 것을 지시·강요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허영인 SPC 회장 (사진)측이 9일 보석을 요청하면서 “탈퇴 종용 상황을 챙긴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허 회장 측이 혐의 일부를 인정하는 취지로 발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재판장 조승우)는 이날 허 회장에 대한 보석 심문을 열었다. 허 회장은 “처음 경험하는 복수노조 체제에 적응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소수노조가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신경을 쓰면서 노사관계가 건전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 회장 측 변호인단은 “허 회장도 황재복 SPC 대표이사를 통해 파리바게뜨 지회 상황을 들은 사실은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탈퇴 종용과 관련해 황 대표이사는 법정에서 “허 회장의 지시에 따라 탈퇴를 종용했다”고 진술했고, 허 회장 측은 “종용이 아닌 설득과 권유였다”고 반박해왔다. 허 회장 측의 이날 발언은 탈퇴 종용 혐의를 일부 인정하는 취지의 입장을 처음 밝힌 것이다. 허 회장 측 변호인단은 “탈퇴 종용 관련 진행 상황을 챙긴 것을 인정한 만큼 큰 흐름에서 이제 차이가 없게 됐다”며 “허 회장이 황 대표이사에게 어떤 진술을 부탁할 아무런 근거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검찰은 여전히 허 회장이 증거인멸과 진술 번복 개입을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검찰 측은 “오늘 허 회장이 황 대표이사를 통해 사안을 챙겼다는 부분은 인정한 것 같지만, 그것 이외에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는 변화가 없다”면서 “허 회장이 범행 일체를 부인하며 타인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증거를 인멸한 정황이 지금도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동 피고인을 비롯한 사건 관계인 다수가 SPC 그룹에 재직 중이어서 허 회장의 지휘 아래 있다”며 “허 회장의 보석이 허가되면 사실을 있는 그대로 증언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