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행 중 뇌사 빠진 태국인, 장기기증으로 5명 살리고 떠나

김송이 기자

심장·폐장·간장·신장 등 기증

“다른 생명 살리는 기적을

베풀고 가길 원했을 것”

급거 입국한 가족들도 동의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푸리마 렁통쿰쿨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사진 크게보기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푸리마 렁통쿰쿨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한국 여행 중 뇌사에 빠진 태국인이 한국인 5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로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5일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에서 푸리마 렁통쿰쿨(35)이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고 10일 밝혔다.

태국 방콕에 사는 렁통쿰쿨은 지난 6월 27일 친구와 함께 한국을 여행하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고 뇌사상태에 빠졌다. 급히 한국에 온 가족들은 큰 슬픔에 빠졌지만 뇌사장기기증에 동의해 심장·폐장·간장·신장 등을 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렸다.

렁통쿰쿨의 가족들은 “그가 세상을 떠나면서도 다른 생명을 살리며 기적을 베풀고 가길 원했을 것”이라며 기증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또 “태국의 문화는 사람이 죽으면 다시 환생해 새로운 삶을 살게 된다고 믿기 때문에 그가 세상을 떠나며 다른 생명을 살리는 것이 큰 선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렁통쿰쿨은 방콕의 미용실에서 미용사로 일하면서 세계적인 헤어 디자이너를 꿈꿨다고 한다. 그는 오토바이 여행을 자주 즐겼다. 고양이와 함께 놀고 가족과 보내는 시간을 좋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렁통쿰쿨의 어머니는 “푸리마, 너는 우리 삶에서 늘 최고였어. 너를 집으로 데리고 가기 위해 먼 길을 왔어. 이제 편히 쉴 시간이니 다른 걱정은 하지 말고 하늘에서 편히 쉬어. 우리는 항상 마음 깊은 곳에서 널 생각하고 사랑할게”라고 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해외 국적 뇌사장기기증자는 해마다 7~8명 수준이라고 밝혔다. 올해는 외국인 4명이 뇌사장기기증을 실천했다.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푸리마 렁통쿰쿨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사진 크게보기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푸리마 렁통쿰쿨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