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도시농부, 겨울 제주 농부 돕는다

이삭 기자
충북도가 지난해 11월 제주도에 파견한 도시농부들이 서귀포 위미농협에서 감귤 선별작업을 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충북도가 지난해 11월 제주도에 파견한 도시농부들이 서귀포 위미농협에서 감귤 선별작업을 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충북 도시농부가 겨울철 일손이 부족한 제주 농부 돕기에 나선다.

충북도는 ‘겨울철 제주 감귤 농작업 일자리 프로젝트’에 참여할 도시농부를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겨울철 제주 감귤유통센터 일자리 기간은 올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총 4개월이다. 참여대상은 63세 이하의 도시농부다.

충북도는 앞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도시농부 6명을 제주도로 파견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이들은 서귀포 위미농협에서 감귤선별작업을 했다.

충북도가 이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는 겨울철 제주도 지역의 농촌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겨울 충북을 비롯한 육지는 농한기로 유휴 인력이 발생한다. 하지만 제주는 매년 겨울마다 감귤과 월동채소 수확 등으로 농촌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충북도는 현재 제주도 15개 감귤유통센터로부터 약 200여명의 일자리를 확보했다.

제주 감귤 유통센터 근무 여건은 주 5일(매일 8시간) 근무, 4대 보험 가입, 중식 제공 등이며 ‘감귤농협-근로자 간 근로계약 체결’ 후 감귤유통센터에서 감귤 선별·세척·포장·운반 등 작업을 한다.

겨울철 제주 감귤유통센터에서 근무를 희망하는 도시농부는 8월 26일부터 9월 6일까지 시군별 도시농부 중개센터에 신청서를 제출하고 면접을 거친 후 근무지를 배정받아 근무하게 된다.

도시농부는 충북도가 해마다 반복되는 농번기 농촌 지역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2022부터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주부, 청년 등 유휴인력을 모집해 교육한 뒤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파견하고 있다.

박상영 충북도 농업경영팀 주무관은 “도시농부의 제주 파견은 겨울철 농한기로 일자리가 없는 도시농부에게는 일자리를, 제주 농부들에게는 일손을 제공하는 상생 사업”이라며 “충북-제주 일자리 상생을 통해 충북과 제주의 농촌 일자리 교류와 생활인구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