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기존 암환자 진료 위해 신규 진료 축소”…‘전공의 공백’ 장기화 가능성에 정부 대책 시급

이혜인 기자

“공백 메워온 전문의들 번아웃에 사직

환자 청진할 의사 없어 수술 중 콜 받기도”

9월 복귀까지 최소 두 달 공백 지속 전망

국립암센터는 지난 9일 입장문을 내고 “기존 암환자의 진료를 위해 신규환자 진료 축소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병원의 모습이다. 조태형 기자

국립암센터는 지난 9일 입장문을 내고 “기존 암환자의 진료를 위해 신규환자 진료 축소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병원의 모습이다. 조태형 기자

국림암센터가 신규환자 진료를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5달째 전공의 공백을 메워온 의료진의 피로 누적이 한계치까지 이른 상황으로, 전공의 공백 사태가 길어질 가능성에 대비해 정부가 의료현장 인력 확충 등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보건복지부 산하 의료기관인 국립암센터 전문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지난 9일 입장문을 내고 “기존 암환자의 진료를 위해 신규환자 진료 축소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국립암센터 전문의들은 지난 2월 이후 전공의 공백에도 진료를 온전히 수행하고자 주 70시간 이상 근무, 월 6회 이상의 당직을 수행해 왔으나 그 사이에 심리적·체력적 번아웃으로 전문의들의 사직이 발생하고 있어 더 이상 암환자에 대한 질높은 진료 유지가 어렵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국립암센터에서 임상 활동을 하는 전문의 146명을 대상으로 이달 초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112명(76.6%) 중 106명(94.6%)이 신규환자 축소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곽호신 국립암센터 비대위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진료공백)사태가 길어질 것 같아, 우리가 안전하게 볼 수 있는 진료역량을 환자들에게 말씀드릴 수밖에 없었다”며 “적정진료 유지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시기가 오면 진료 축소를 끝내겠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 8일 전공의들에게 수련 특례를 제공해 오는 9월에 재수련을 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겠다고 했으나, 복귀 전망은 밝지 않다. 복지부에 따르면 9일 기준 전공의 전체 출근율은 7.9%(1만3756명 중 1090명)로, 정부 발표 하루 만에 오히려 5명이 줄었다. 9월에 전공의들이 대거 복귀한다고 가정해도, 최소 두 달간은 지금과 같은 의료공백 사태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정부는 비상진료체계가 비교적 잘 작동하고 있다고 보고 있지만, 환자들이 느끼는 불편은 크다. 안기종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대표는 “‘의료대란’이라고까지는 말하기 힘들지만, ‘의료공백’은 확실히 몇달째 계속됐다”고 말했다.

전공의 이탈 두달 째인 지난 4월부터는 온라인 환자 카페에서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이 진료의뢰서를 가지고 가더라도 신규환자 접수를 잘 받아주지 않는다”는 글들이 심심찮게 올라오고 있다. 안 대표는 “서울의 ‘빅5’에서 흡수하지 못한 신규환자들을 지방의 상급종합들이 받아주면서 조절이 된 부분이 있지만, 희귀암이나 희귀질환처럼 ‘빅5’에서 밖에 치료받을 수 없는 경우들의 진료가 막혀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접수 외에도 항암 지연으로 인해 암이 재발하거나, 제때 조혈모 세포 이식을 받지 못하는 사례들이 들려온다“며 ”응급실 뺑뺑이 사망처럼 눈에 띄는 사례가 아니라 드러나지 않을 뿐, 중증환자들이 의료공백의 피해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가정의학과 전문의인 우석균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정책자문위원장은 “제가 환자를 대학병원에 보냈을 때 신규환자를 안 받아서 진단부터 안 되는 경우가 있었다”며 “문제는 진단부터 안 되니까 치료가 지연이 되는지 안 되는지 집계조차 안 되면서 환자 피해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의료공백이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이면, 정부가 의료 전달체계에 더 적극적으로 개입해서 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