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충청, 새벽 기습폭우…군산 시간당 146㎜ ‘사상 최대’ 강수량

주영재·이종섭 기자

4명 사망…4500여명 한때 대피

곳곳 산사태·농작물 침수 피해

밤사이 내린 비로 대구 금호강 일대가 범람해 시민들이 고립되는 사고가 잇따랐다. 10일 오전 침수된 대구 동구 금강동에서 한 주민이 대피하기 위해 짐을 챙겨 물에 잠긴 도로를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밤사이 내린 비로 대구 금호강 일대가 범람해 시민들이 고립되는 사고가 잇따랐다. 10일 오전 침수된 대구 동구 금강동에서 한 주민이 대피하기 위해 짐을 챙겨 물에 잠긴 도로를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일 밤~10일 새벽 전국 곳곳에 기록적인 호우가 쏟아져 4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전북 군산은 1시간 기준으로 기상관측 사상 최대 강수량을 기록했고, 전북 익산·충남 부여 등에는 5시간 만에 200㎜ 넘는 호우가 쏟아졌다.

행정안전부는 10일 오전 호우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했다가 호우특보가 대부분 해제된 오후 8시를 기해 ‘관심’으로 하향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도로사면(12건), 하천 제방(100건), 도로(205건) 등 공공시설의 피해가 560건으로 집계됐다. 969.2㏊의 농작물이 침수됐고, 44.9㏊의 농경지가 유실·매몰됐다. 3258가구 4526명이 일시 대피했다. 임시 거주 시설에는 877가구 1283명이 머물고 있다.

충남 지역에서는 이날 폭우로 3명이 숨졌다. 오전 3시쯤 지하 1층까지 물에 잠긴 논산의 한 오피스텔 승강기 안에서 남성 시신 1구가 발견됐다. 오전 3시57분쯤엔 서천군 비인면에서 산사태로 인해 주택이 무너졌고, 집 안에 있던 70대 남성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이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오전 10시48분쯤에는 금산군 진산면 한 주택에 사람이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에 나섰지만 주택 안에 있던 60대 여성은 숨진 채 발견됐다. 대구에서는 밭에 나왔던 60대 남성이 불어난 물살에 농로로 빨려 들어가 목숨을 잃었다. 충북 영동에서는 농막에 거주하던 70대 주민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하고 있다.

전날까지 경북 지역에 집중됐던 피해는 충북·충남·전북 등으로 더 커지는 양상이다. 폭우 피해 중 산사태·토사 유출(40건), 수목 전도(108건)는 충북 지역에 집중됐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전북 군산 146.0㎜, 익산 125.5㎜, 충남 서천 111.5㎜, 부여 106.0㎜ 등이었다. 146.0㎜는 전국 97개 기후관측지점 기준으로 1시간 강수량 역대 최고치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