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고교 반 친구 늘었다고?…학령인구 감소로 학급 줄인 탓

탁지영 기자

올해 학급당 평균 학생수

중 0.1명, 고 0.7명 늘어

저출생으로 학령인구가 감소하면서 서울 학생 수가 지난해보다 1만7000여명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학급 수도 줄면서 초·중·고등학교 평균 학급당 학생 수는 소폭 늘었다.

서울시교육청이 10일 발표한 2024학년도 학급편성 결과(올해 3월11일 기준) 자료를 보면, 서울 유치원 및 초·중·고·특수·각종 학교의 학생 수는 83만7834명으로 전년보다 1만7478명(2%) 감소했다. 초등학생이 1만5529명 줄어 가장 감소폭이 컸고, 중학생은 2195명 줄었다. 황금돼지띠(2007년생·현재 고2)의 영향으로 고등학생은 1801명 증가했다.

서울 초·중·고 평균 학급당 학생 수는 전년 대비 0.1명 늘어난 23.4명이다. 초등학교 평균 학급당 학생 수는 22.1명으로 전년 대비 0.3명 줄어든 반면 중·고등학교는 늘었다.

중학교 평균 학급당 학생 수는 24.9명으로 0.1명, 고등학교는 24.5명으로 0.7명 증가했다.

서울 학생 수가 줄었지만 학급당 학생 수가 소폭 늘어난 것은 학급 수도 그만큼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 유치원 및 초·중·고·특수·각종 학교의 학급 수는 3만9073개로 전년 대비 811개(2%) 감소했다.

초등학교는 453학급, 중학교는 125학급, 고등학교는 199학급 줄었다. 시교육청은 “중학교는 학생 수 감소폭보다 더 많은 학급 수 감축으로, 고등학교는 교원 수 감소의 영향으로 학급 수가 줄어들어 학급당 학생 수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급당 적정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본다. 시교육청이 지난 9일 국회에 제안한 22대 과제에도 ‘20명 맞춤 교실을 위한 적정 교원 정원 배정’이 포함됐다. 시교육청은 학생 수 감소에 비례해 교원 정원을 축소할 경우 학급 수 감축, 교과전담교사 수 감소, 미발령 대체 기간제 교원 채용의 어려움 등으로 교육과정 운영에 차질이 생긴다고 주장한다.

서울 유치원 및 초·중·고·특수·각종 학교 수는 2128곳으로 지난해 대비 7곳이 사라졌다.

유치원은 6곳이 줄었는데 공립 유치원 2곳이 늘고 사립 유치원이 8곳 줄었다. 학생 수 감소폭이 가장 큰 초등학교는 오히려 1곳 늘어났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