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쟁한다고 학원도 못 보내준 아빠가 이겼다···마지막엔 옳았다

조해람 기자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9년 싸움’ 대법 승소

생계 위기 겪으며 기약없는 싸움 버틴 이유는

2015년 집단 해고로 분쟁을 겪었던 민주노총 금속노조 아사히글라스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이 1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승소한 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이날 대법원은 해고 근로자 22명이 아사히글라스 한국 자회사인 AGC화인테크노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조태형 기자

2015년 집단 해고로 분쟁을 겪었던 민주노총 금속노조 아사히글라스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이 1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승소한 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이날 대법원은 해고 근로자 22명이 아사히글라스 한국 자회사인 AGC화인테크노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조태형 기자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 해고노동자들은 ‘들꽃’을 스스로의 상징으로 삼아 왔다. 2015년 노조를 만들자마자 문자 한 통으로 해고된 뒤, 11일 대법원의 불법파견·직접고용 판결까지 9년 동안 해고자로 살았다. 22명의 해고자들은 ‘들꽃처럼 끈질기게’라고 되뇌이며 스스로를 다잡았다. 두 아이의 아빠 허상원씨(54)도 그 중 하나였다.

허씨는 2012년 아사히글라스 하청업체 GTS에 입사했다. 최저임금을 받으며, 점심시간 20분 만에 식은 도시락을 삼키는 날이 많았다. 2015년 허씨는 동료로부터 ‘노조가 생길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아사히글라스에 오기 전까지 허씨에게 노조란 ‘원청 정규직만의 일’이었다. 그는 “노조 하기 전에는 시키는 대로 일했지만 여기 가도 비정규직, 저기 가도 비정규직으로 많은 설움을 갖다 보니 ‘나도 노조라는 거 한번 해보자’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2015년 집단 해고로 분쟁을 겪었던 차헌호 민주노총 금속노조 아사히글라스비정규직지회장과 조합원들이 1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승소 판결 기자회견을 마친 후 연대단체 활동가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대법원은 해고 근로자 22명이 아사히글라스 한국 자회사인 AGC화인테크노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조태형 기자

2015년 집단 해고로 분쟁을 겪었던 차헌호 민주노총 금속노조 아사히글라스비정규직지회장과 조합원들이 1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승소 판결 기자회견을 마친 후 연대단체 활동가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대법원은 해고 근로자 22명이 아사히글라스 한국 자회사인 AGC화인테크노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조태형 기자

노조(민주노총 금속노조 아사히글라스비정규직지회) 설립 한 달 만에 GTS 노동자 178명은 문자로 해고와 공장 출입금지 통보를 받았다. 9년 싸움의 시작이었다. 노조는 광화문 광고탑 옥상부터 검찰청 앞 천막 농성장까지 안 간 곳이 없었다. 불법파견과 아사히글라스 직접고용 의무를 대법원에서 인정받기 전까지 노조는 근로자 지위 확인(1·2심 승소), 불법파견(1심 승소, 2심 패소), 부당노동행위(노동위원회 인정, 1·2심 패소) 등을 계속 다퉜다.

‘한국의 대표적인 장기 투쟁 노조’라는 이름은 기쁘기만 한 훈장은 아니었다. 첫 조합원 138명은 줄고 줄어 22명만 남았다. 전국의 수많은 투쟁 현장을 찾아 함께 싸웠지만 막상 자신들은 회사로 돌아갈 수 없었다. 같이 연대해 싸우고, 다시 복직으로 이어진 현장을 갔을 때에도 마음이 복잡했다. 허씨는 “보람차면서도 부러웠죠. 저게 내 일이었으면”이라고 했다.

일본계 유리 제조업체 아사히글라스 구미공장에서 해고된 하청업체 노동자들이 2019년 2월11일 대구 수성구 대구지검 앞 인도에서 업체 기소와 복직 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일본계 유리 제조업체 아사히글라스 구미공장에서 해고된 하청업체 노동자들이 2019년 2월11일 대구 수성구 대구지검 앞 인도에서 업체 기소와 복직 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오랜 투쟁으로 가장 어려운 것은 역시 생계문제였다. 가족들에게 미안한 날이 많았다. 다른 조합원들처럼 허씨는 낮에는 노조 활동을 하고, 밤에는 대리운전을 하며 돈을 벌었다. 4인 가족의 가장에겐 턱없이 부족한 수입이었다.

투쟁 초기였던 어느 날 허씨의 고등학생 딸이 영어학원에 보내달라고 했다. 학원 문 앞에서 딸은 “안 갈래”하고 뒤돌아 울었다. 없는 돈을 끌어모아 다시 학원 등록을 해줬지만 이 일은 허씨의 기억에 박혔다. 그는 “아침에 나가서 밤늦게 들어오는 아버지, 남편의 모습을 보여주니 미안했고, 때로 참지 못해 나쁜 말을 하기도 한 게 마음에 남는다”고 했다. 허씨는 “이렇게 열심히 하는데 왜 아직 결과가 안 나올까 하는 조바심 때문에 큰 고비가 찾아와 절망에 빠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조합원들은 아르바이트를 하고 빚을 내면서 버텼다. ‘생계팀’ 조합원들은 평일에는 생업을 하며 일정 금액을 노조에 지원하고, 주말이면 ‘투쟁팀’을 대신해 농성장을 지켰다.

2015년 집단 해고로 분쟁을 겪었던 차헌호 민주노총 금속노조 아사히글라스비정규직지회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승소 판결 기자회견을 마친 후 동료 조합원들의 헹가래를 받고 있다. 이날 대법원은 해고 근로자 22명이 아사히글라스 한국 자회사인 AGC화인테크노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조태형 기자

2015년 집단 해고로 분쟁을 겪었던 차헌호 민주노총 금속노조 아사히글라스비정규직지회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승소 판결 기자회견을 마친 후 동료 조합원들의 헹가래를 받고 있다. 이날 대법원은 해고 근로자 22명이 아사히글라스 한국 자회사인 AGC화인테크노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조태형 기자

허씨는 이날 오전 동료들과 서울 서초구 대법원을 찾아 선고를 들었다. 조합원들은 투쟁 3288일째이던 지난달 29일 9주년 결의대회에서 입었던 ‘32팔팔 티셔츠’를 이날도 맞춰 입었다. 허씨는 “마지막으로 내가 옳았다는 걸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서 (9년의 싸움을) 버틴 것 같다”며 “결국 올바른 판결이 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허씨는 “공장에 가서 정년을 맞고 싶은 것이 작은 소원”이라고 했다. 이날 대법원 선고 후 눈시울이 붉어진 허씨는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다. “응, 이겼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