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셀 CCTV로 드러난 이주노동자들의 현실

박채영 기자

아리셀 참사에서 드러난 것들🚨

지난달 24일에도 경기 화성시의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로 23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23명 중 18명은 이주노동자였습니다.

이주노동자의 위험한 노동 현장은 통계로도 나타납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22년 국내 전체 산업재해 사망자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9.7%(85명)였습니다. 지난해에는 10.4%, 올해는 1분기까지 11.2%로 증가 추세에 있습니다. 전체 취업자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3% 남짓인 것을 고려하면 높은 수치입니다.

이주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은 왜 반복될까요? 화성화재이주민공동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박천응 목사와 이미숙 반월시화공단노조(월담노조) 위원장, 그리고 중국 동포 노동자들을 만나 물어봤습니다.

아리셀 CCTV로 드러난 이주노동자들의 현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