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태극기 게양대’ 한발 물러선 오세훈

고희진 기자

국가주의 논란 등 비판에

“모든 가능성 열고 의견 수렴”

시민단체 “수정 아닌 철회”

‘광화문 태극기 게양대’ 한발 물러선 오세훈

서울시가 국가주의 논란을 빚었던 ‘광화문광장 태극기’ 게양대를 두고 한발 물러섰다. 100m로 제시했던 높이를 비롯해 국가 상징물 형태와 찬반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의견을 듣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국가상징물 설치 자체에 대한 찬반이 여전해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은 11일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국가상징공간은 국민 자긍심을 높이는 게 핵심”이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민과 전문가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국민의 바람과 뜻이 담긴 의미 있는 장소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비판을 의식한 듯 오 시장은 “꼭 태극기가 아니더라도 국기·국가·국화·국장·국쇄 등을 대한민국 상징물로 삼아도 상관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발표한 계획을 전면 수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높이에 대해서도 “100m가 너무 높다면 30m 혹은 70m여도 된다”며 “평소에는 게양대를 5m도 안 되는 곳에 숨겨 놓고, 행사가 있을 때 높이 올라가게 하는 ‘높이 가변형 게양대’를 설치하는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울시는 홈페이지 등에 별도 의견 수렴 창구를 만들 계획이다. 오 시장은 “한 달간 폭넓게 의견 수렴을 하겠다”며 “이후 열린광장시민위원회 의견도 듣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상징물의 필요성은 거듭 밝혔다. 오 시장은 “국가상징물 조형은 호국·보훈의 의미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장소가 필요하다는 의지에서 시작된 사업”이라며 사업의 의의를 강조하기도 했다.

조형물 설치 과정은 계획보다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2026년 완공 계획을 2025년 12월 준공으로 앞당긴다. 시민 의견을 들은 직후인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설계 공모를 하고, 내년 5월 착공하는 게 목표다.

시민사회 단체들은 국가상징물 조성 계획은 수정할 것이 아니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너머서울, 문화연대, 민주노총 서울본부는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국가상징물 추진을 철회하라며 “오세훈 시장은 랜드마크에 대한 자신의 집착과 욕망을 성찰하고 자제하길 바란다”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