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내신 평가서 선택형 문항 없애라

한숭희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

2028 대학입시방안 등 일련의 교육정책 속에서 작지만 의미있는 방향 선회가 느껴진다. 고교학점제에 따라 내신에서 선택과 진로가 강조되며, 그 평가에서도 절대 성취평가가 전면화되고, 상대 등급의 민감도 역시 9등급에서 5등급으로 낮추어지는 등 교육과정 정상화를 향한 의미있는 변화들이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 덧붙여서 기왕이면 몇 가지 변화가 함께 수반되었으면 한다. 예컨대 수능의 기능과 내신의 기능을 완전히 분리하는 방법도 차제에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현재 교육과정은 고1 과정을 기초공통 중심으로, 그리고 고2·3 과정을 선택과 진로 중심으로 나누어 놓고 있는데, 기왕이면 수능을 고1까지의 공통과정 성취도를 측정하는 수학능력 자격고사로 규정하고 그 시험 시기도 고1 과정이 끝난 직후부터 응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반면, 고2·3 과정은 수능에 얽매인 암기와 문제풀이 중심에서 탈피해서 자기표현력과 논리력, 그리고 창의력 중심으로 전환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선 내신의 평가방식이 서술식으로 완전히 바뀌어야 하며, 이를 위해선 고2 이후 고교학점제 선택과목들에서 선택형 문항(소위 객관식 혹은 선다형 문항) 사용을 전면 금지할 필요가 있다. 교육부도 현재 2028 대학입시제도 개편 시안에서 서술·논술형 평가만으로 내신을 평가할 수 있게 하고 있지만, 이 선택 여부를 개별 교사들에게 맡겨놓을 경우 학부모들의 개입과 민원을 견뎌내기 어렵다.

선택형 문항은 채점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이지만, 논리적 표현과 사고력, 구조화와 창의력 등을 측정할 수 없다는 한계를 가진다. 또한, 구술고사나 에세이 시험처럼 학생이 가지고 있는 풍부한 이해도를 자기주도적으로 풀어낼 방법을 동시에 제공하지 못한다. 이 때문에 문제풀이기술 훈련이 개입할 소지가 늘어난다.

학교에서 선택형 문항을 금지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변화에 대해 몇 가지 사고 실험을 해볼 필요가 있다.

첫째, 수업과 평가 방식이 달라진다. 답을 하기 위해서는 스스로의 관점이 필요하며, 자신의 생각을 나열하고 연결하며 구조화할 수 있는 지식과 사유의 플랫폼이 요청된다. 요컨대, 학생들이 ‘생각’이라는 걸 하게 된다. 이렇게 공부한 학생들은 소위 ‘객관식 문항’을 통해 길들여진 학생과는 다른 종류의 능력을 가지게 된다. 말하자면 ‘답이 정해진’ 문제에 익숙한 고1 이전의 교육과 달리 ‘답을 스스로 구성하는’ 능력을 형성하게 된다.

둘째, 과연 많은 학생들에 대한 공정한 채점이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이 들겠지만, 이것은 내가 볼 때 기우이다. 고교학점제 과목들은 대부분 소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게 되며 서술형 문제에 대한 채점은 외국 여러 나라에서 오랫동안 시행해 온 방식이다.

셋째, 이럴 경우, 내신 성적을 표현하는 방식도 5등급 등의 단순 비교 등급이 아닌 보다 다양한 능력치 표현 형태를 가지게 될 것이며, 이러한 내신 능력치의 다양화는 대학입학 사정방식에 영향을 주게 된다. 대학들은 수능이 주는 능력치와 고2 이후의 구성적 자기표현 위주의 학습이 주는 능력치 간의 적정비율을 따져가면서 해당 대학에 가장 적합한 전형 포뮬러를 개발하게 된다.

넷째, 대학들은 내신 등급에서의 둔화된 변별 민감도를 가지고도 학생을 선발할 수 있도록 모집 단위를 대단위화하게 된다. 즉, 학과별 모집보다는 무전공 혹은 계열별 모집이라는 대단위 선발 방식이 주류를 이루게 되고, 이러한 경향은 융합교육을 지향하는 현재의 교육방향성에 잘 부합한다.

다섯째, 계열별 입학 혹은 자유전공이 대세가 되면 그 학생들의 전공별 분화는 대학 2학년 이후 전공 진입 과정에서 이뤄지게 되며, 이때 전공에 대한 새로운 탐색과 진짜 경쟁이 나타나게 된다. 원하는 전공에 진학하지 못하는 학생들은 편입 등을 통해 다른 대학으로 이동하는 대학 간 이동도 활성화될 수 있다. 즉 이들의 진짜 경쟁은 대학입학 전이 아니라 입학 후 전공 진입 과정에서 이뤄질 수 있다.

여섯째, 이런 마당에 교육부 역할은 대학 간 수준 차이를 줄일 수 있는 평등화 기제를 발동시키는 것이 될 수밖에 없다. 대학 간 질에 큰 차이가 없다면 과잉 경쟁도 줄어들게 된다.

근본적 개혁에는 당연히 사회적 혼란과 반발이 따르게 된다. 하지만 이런 혼란은 결코 ‘나쁜 혼란’이 아니다. 새로운 질서로 나아가는 ‘창조적 혼돈’이며, 우리가 반드시 겪고 넘어가야 할 ‘필요한 혼란’이다. 이 혼란 속에서 ‘교육’과 ‘선발’ 사이에 새로운 인과적 연계성이 창발되어 나올 수 있다. 시작은 작지만 결과적으로 큰 나비효과를 창발할 수 있다.

한숭희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

한숭희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