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민 기자
캔버스에 아크릴(41×32㎝)

캔버스에 아크릴(41×32㎝)

입꼬리의 크기, 눈썹의 각도, 주름의 깊이, 눈동자의 크기와 방향, 얼굴색의 차이 등. 이런 미묘한 변화로 나의 감정이 표현됩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에게 나의 감정을 드러내고 싶지 않은데 그게 잘되지 않습니다. 화가 나면 나도 모르게 눈썹은 찌푸려지고, 주름은 깊어집니다. 당황할 때는 얼굴이 붉어지고, 땀이 나며, 눈동자는 춤을 춥니다. 내 속마음을 숨기고 태연한 듯 있고 싶지만, 야속한 내 얇은 껍데기는 내 속마음도 모르고 솔직하게 나의 감정을 표현해 줍니다.


Today`s HOT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