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구름 위로 우뚝 솟은 소나무

고규홍 나무 칼럼니스트
지리산 천년송

지리산 천년송

‘구름도 누워 쉬는 마을’이어서 ‘와운(臥雲)’이라 불리는 지리산 뱀사골 마을 동산 마루에는 구름 위로 우뚝 솟은 소나무가 있다. 마을 사람을 모두 해야 서른 명 남짓인 이 마을은 2015년에 지리산국립공원 마을 가운데 맨 처음 ‘명품마을’로 지정된 곳이다.

와운마을은 임진왜란이 발발한 430여년 전에 영광정씨와 김녕김씨 일가가 전란을 피해 찾아와 보금자리를 일구며 시작된 마을이라고 전하는데, 그때 이미 큰 소나무가 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고 한다.

해발 800m에 자리잡은 명품마을의 기품을 지켜주는 것은 단연 이 명품 소나무다. 지리산 명선봉에서 영원령으로 흘러내리는 능선 위에서 마을을 거느리고 서 있는 이 소나무는 2000년에 ‘지리산 천년송’이라는 이름의 국가유산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보호되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이 나무를 ‘할매송’이라 부르고 여기에서 열대여섯 걸음쯤 위쪽에 서 있는 또 한 그루의 소나무를 ‘할배송’이라 부르며 두 그루를 한 몸처럼 여긴다. 그러나 ‘할배송’은 ‘할매송’에 비해 현저하게 작은 탓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지 못했다.

‘할매송’의 고유명칭이 된 ‘천년송’은 실제 나무나이가 아니라, ‘긴 세월’을 상징하는 비유일 뿐, 나무의 나이는 500년 정도로 짐작된다. 나무높이 20m, 가슴높이 줄기둘레 4.3m의 ‘지리산 천년송’은 지리산 골짜기의 모진 바람과 거센 눈보라를 모두 이겨내며 뜸직하게 살아왔다는 것만으로도 놀라운데, 사방으로 18m나 펼친 나뭇가지가 이루어낸 생김새가 더없이 아름답다는 데에서 우리나라의 모든 소나무를 통틀어서 최고의 소나무라 할 만하다.

마을 사람들은 나무 앞에서 오래전부터 지내온 당산제를 한 번도 거르지 않고 해마다 정월 초에 정성을 다해 올린다. 제단은 ‘할배송’ 앞의 평탄한 자리에 마련돼 있다.

민족의 영산 지리산 천왕봉에서 노고단을 거쳐 뱀사골로 흘러내리는 민족의 기상을 상징하는 큰 소나무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