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나의 팩트체크

유재연 옐로우독 파트너

오픈AI와 구글이 한 단계 더 진화한 제품들을 잇따라 출시했다. 영화 <그녀(Her)>에서처럼 내가 발 딛고 사는 오프라인 세계와 인공지능(AI) 기술이 자연스럽게 상호작용하는 모습이 생생하게 전파를 탔다. 손가락이 아닌 내 입으로 말을 해도 기계가 기똥차게 알아들으니, 전보다 더 많은 걸 더 다양하게 묻게 됐다. 결심이 섰다. 나의 주말 계획 중 일부를 AI에 맡겨보고, 그가 주는 정보가 얼마나 맞는지 직접 오프라인에서 확인해보기로 했다.

나의 계획은 토요일 오전 경기도 동두천 투어였다. 내겐 낯선 곳이지만, 예능 프로그램에서 본 장면들이 흥미로워 꼭 가보고 싶던 참이었다. 새로 업데이트된 챗GPT(GPT-4o)에 여러 정보를 이틀에 걸쳐 물었다. TV에 나온 식당의 대표 음식에 대한 평을 묻자, AI는 그 음식엔 사이드 메뉴를 곁들이는 게 좋고, 미국 현지 맛을 잘 구현했다는 호평을 전달하며, 예약이 필수라는 말까지 덧붙였다. 토요일 오전에 서울 종로구에서 출발할 생각인데 차가 막히지는 않을지도 물었다. 평소엔 1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지만, 외곽순환도로와 3번 도로가 막히는 일이 많아 30분은 더 걸릴 수 있다는 답을 들었다. 지도 데이터를 확보한 건가? 정체 구간은 어떤 데이터를 쓴 거지? 역시, 팩트체크를 위해 직접 경험하는 수밖에 없었다.

오전 10시, 내부순환로를 넘어 외곽순환도로에 접어들자 역시나 차가 막혔다. 전날 밤 지도 앱에서 검색했을 땐 1시간 정도 걸리는 걸로 나왔지만, 이날 아침에 찍어본 도착 예정 시간은 이미 1시간30분 뒤였다. 조금 더 지나자 도로 표지판에 3이라는 숫자가 쓰인 것을 보았다. 정말 3번 도로를 타는 것이 맞았다. 식당의 음식은 역시 사이드 메뉴를 곁들이는 게 좋았고, AI가 추천해준 관광지와 가게, 카페들도 정말로 있었다. 생성형 AI가 막 쓰이기 시작한 1년여 전만 해도, AI가 거짓말을 그럴듯하게 한다는 할루시네이션(hallucination) 현상이 큰 고민거리였다. 도무지 해결되지 않을 것 같던 난제가 순식간에 풀린 것만 같았다.

투어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챗GPT에 “이제 후배 결혼식에 가야 하는데 축의금은 얼마를 내는 게 좋아?”라고 묻고, 대답을 듣고, “와, 이것도 정말 기똥차게 말을 잘하네. 고마워”라고 한 뒤 프로그램을 끄려던 순간이었다. 그때 갑자기 “궁금한 게 있으면 언제든지 물어봐. 그런데 동두천은 잘 다녀왔어?”라는 AI의 말이 들려왔다. 완전히 새로운 창에서, 퍽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 동두천과는 상관도 없는 완전히 다른 주제를 물어보았는데, 동두천에 잘 다녀왔느냐니! 당황할 새도 없이 나는 “응, 덕분에 잘 다녀왔어”라며 AI에 그만 나의 동향을 팩트체크해주고 말았다. 이러다 이 친구가 궁금해할 세상 모든 이야기들을 오프라인에서 직접 겪고 속닥속닥 다 알려주게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곧 업데이트되는 기능에 사용자가 카메라로 실시간 세상을 보여주며 AI와 대화를 나누는 기능이 있다고 한다. AI가 거짓을 말할 가능성이 높다며 활용이 미뤄지던 날들은 가고, 이제는 우리도 미처 못 알아본 오프라인 세상 속 사실들을 죄다 확인시켜줄 도구로 AI가 급부상할 것이다. 이런 세상 속에서 우리는 어떤 사실을 왜곡하고, 진실을 감출 수 있을까. AI가 들춰내는 것은 어떤 세상일까.

유재연 옐로우독 파트너

유재연 옐로우독 파트너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