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心에 관한 마음

이갑수 궁리출판 대표
[이갑수의 일생의 일상]마음 心에 관한 마음

물론 햇빛도 빠르지만 빛보다 더 빠른 게 있다. 태양을 출발한 빛이 지구에 도착하는 데 8분20초나 걸리지만 사람의 생각은 그 100분의 1인 5초 만에 우주를 몇 바퀴나 돈 뒤 다시 화성의 고리를 어루만지고도 여유가 있다. 어깨 위의 먼지들에게 말해주라, 우리의 두개골은 저 불타오르는 태양과의 달리기 시합에서 언제나 이긴다.

빛은 빠르기가 아니라 그 빠른 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한다는 데 그 특징이 있다. 만약 광속이 관찰자에 따라 다르다면, 눈앞 풍경이 그 얼마나 뒤죽박죽이겠는가. 그래서 명민한 물리학자들은 세상의 길이를 재는 기준인 1미터(m)를 빛이 진공에서 1/299,792,458초 동안 진행한 거리로 정의했다. 세계를 있는 그대로 보는 바탕이 여기에서 시작된다.

세상에 복잡한 것 많아도 마음만 한 게 또 있을까. 보이지도, 잡히지도 않는 마음. 도무지 무어라 말할 수 없는 마음. 그 마음 내려놓아라, 쉽게 말씀들 하시지만, 아니 도대체 어디에 있는 줄을 알아야 꼬리라도 붙들지 않겠는가. “사람이 다른 사람이나 사물에 대하여 감정이나 의지, 생각 따위를 느끼거나 일으키는 작용이나 태도”라고 국어사전은 풀이하지만 마음을 저 말의 접시에 다 담는다고 여기는 마음은 아마 없을 것이다.

아, 말할 수 없는 마음. 엎질러진 물 같은 마음. 태풍 같은 마음과 그 태풍의 눈 같은 마음이 지척에서 동거하는 마음. 만만한 동생이라면 어디 한 대 쥐어박고 싶은 마음. 이렇게 잠시라도 머무는 바 없이 까불거리는 마음을 붙잡으려고 우리말 ‘마음’에는 바위 같은 미음을 두 개나 앉혀 놓았는가. 그래도 또 어디로 가겠다고 모래알을 만들며 들썩이는 저 마음을 어찌하나.

자신의 정체를 감쪽같이 숨기고 사물을 보여주는 햇빛처럼, 대상을 떠올리게 할 뿐 그 누구에게도 마음은 들킨 적 없다. 구불구불 능선 같은 영어 mind 말고, 한자 心을 관찰해 본다. 애당초 하나로 꿰이는 게 아니었나. 어지럽게 흩어지는 구름 같은 마음, 미풍에도 흩날리는 꽃잎 같은 心. 비스듬한 획이 미늘처럼 확 잡아채지 않았다면 아직도 너는 心을 다 그리지 못했을까. 어디 한번 해볼 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건방도 떨지만 오래 묵힌 골동품처럼 은근 고졸한 맛도 풍기는 마음 心.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