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의진 시인
[임의진의 시골편지]조용한 코끼리

교향곡이나 록밴드 음악을 듣는 일 빼곤 대체로 조용하게 사는 편. 뾰족하게 굴며 스포츠카를 방방 대는 이웃이 있질 않나 저 건넛집엔 누가 드럼을 배우는지 밤낮 두들겨 팬다. 악기 종류가 색소폰에서 바뀐 모양, ‘삑사리’가 장난 아니다. 하루 몇 차례 ‘산불조심’ 안내방송 차량도 요란하다. 산동네 살면 숯불만 피워도 방화범 취급을 받아.

동물 중에 보면 인간이 가장 시끄럽게 사는 거 같다. 아프리카와 인도에서 본 코끼리를 기억하는데, 위엄 있고 묵직한 걸음. 거대한 몸집과 달리 눈은 작고 순하게 생겼다. 가까운 동물원에도 코끼리가 살긴 사는데, 타잔을 불러서라도 탈출시키고 싶어. 몸집이 큰 만큼 철창은 얼마나 비좁게 느껴질까.

성공회 신부이자 작가 애덤 포드의 책 <침묵의 기쁨>에도 코끼리 얘기가 나온다. “작지만 요란한 물떼새와 다르게 코끼리는 예상 밖으로 너무 조용하단 사실에 놀랐다. 꺼져가는 깜부기불 옆에 앉아 있을 때였다. 덤불 밖으로 무엇인가 나오는 걸 느꼈고 한 떼의 코끼리들이 색바랜 풀밭 길을 따라 조용히 지나가는 모습을 홀린 듯 바라보았다. 어른 코끼리들은 몸집이 집채만큼 컸고, 옆에 붙어 뛰어가는 새끼들은 어른 코끼리의 축소판이었다.”

못생긴 ‘무쪽 다리’지만 큰 몸을 지탱하며 걷는 코끼리, 개미라도 밟힐까 사뿐사뿐 조심히 걷는다. 자연의 멜로디 방귀 소리도 당신 것보다 싱거워라.

나라가 마냥 시끄럽고 소음들로 우렁차다. 높은 분들 행차엔 무책임한 말 잔치를 비롯 구설수 공해. 어딜 가나 좀 조용히 다녔으면 좋겠어. 또 온갖 이해의 충돌이 빚어낸 확성기 소리는 도심에 꽉 차 있다. 적개심과 울분으로 가득한 인생들의 소락때기(소리), 그 앞을 스쳐 지나가는 무심한 행렬들.

인간 사회가 과연 코끼리보다 무엇이 우월하단 말인가.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