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민 기자
캔버스에 아크릴 (15×23㎝)

캔버스에 아크릴 (15×23㎝)

이런저런 오만가지 생각에 잠이 들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 그때 그렇게 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혼자 누워 이불 차며 후회도 해보고, 그때 그 좋은 시절을 다시 회상해 보며 꽃길 속을 걸어 보기도 합니다. 또 내일은 뭐 할까? 앞으로 또 어떻게 살아갈까? 이렇게 살아도 되는 것일까? 이런저런 미래에 대한 고민에 빠지기도 합니다. 머릿속 가득 이런저런 생각들을 채워 넣고 나니 어느덧 아침이 되었습니다. 머릿속 가득한 생각들이 꿈이었는지, 아니면 정말 고민이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잔 것 같지 않은 잠을 자고 다시 무거운 머리를 일으켜 봅니다.


Today`s HOT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인도 무하람 행렬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