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의진 시인
[임의진의 시골편지]황금 만능

딸이 결혼을 하겠다며 굴뚝새만큼 작은 남자친구를 데려왔는데 힘이나 쓸까 미덥지 않았던지 아버지가 딸에게 물었다. “저 친구 부모님은 경제 사정이 좀 어떻다니?” 그러자 딸이 대답. “그러니까요. 그 집에서도 우리 집 그 부분이 가장 궁금하시대요.”

경제 사정 황금 두꺼비는 모르겠고 황금심은 좀 아는데, 당신이 몰라주면 누가 알아주나요, 알아주어야 하는 옛 가수 황금심. 대표곡 ‘알뜰한 당신’을 들으면서 여름날 무료함을 나른함으로 바꾸는 중이다. 집에 어디 황금은 쥐꼬리도 없지만 황금심의 옛 노래가 있으니 안심이 된다. 지금부터 딱 백년 전 그때 그 시절, 먼 길을 찾아왔는데 그 사정을 몰라줘. “울고 왔다 울고 가는 서러운 사정을 당신이 몰라주면 누가 알아주나요. 알뜰한 당신은 알뜰한 당신은 무슨 까닭에 모른 척하십니까요.”

요청으로 대학생 몇을 데리고 퀘이커의 평화에 대한 얘기를 나눴는데, 밤 12시까지 편의점 알바를 하는 친구가 새벽 6시 기상해 그 복잡한 김포골드라인을 타고 정시 등교. 2시간이 넘는 고된 길. 그 사정 알기에 마음이 짠했다. 평화는 연민할 때 피어나고, 행복은 오로지 감사할 때 생기는 마음. 며칠 같이 공부하고 헤어지기 아쉬워 학교 앞 빵집에서 팥빙수를 먹었다. 어디 멍이 생기면 얼음으로 찜질하듯 무더위엔 얼음 팥빙수가 치료약. 황금으로 바꿔 먹는 거 아니고 ‘그까이꺼~’ 몇푼이면 돼. “이대로 다시 멀리 집에 가기가 아까워요. 알바하는 친구들 얼굴이나 보고 가려고요.” 알바하는 곳에 친한 친구가 일부러 찾아와 잠깐 얼굴이라도 보고 가면 하루 피곤이 싹 가셔. 달콩 돈만 오가는 세상에 정이 오갔으면 좋겠다. 황금 만능이 아니라 정 만능, 사랑 만능. 그랬으면 좋겠어.


Today`s HOT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인도 무하람 행렬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