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마음

이설야 시인
[詩想과 세상]어두운 마음
모르는 어떤 이들에게 끔찍한 일 생겼다는 말 들려올 때

아는 누가 큰 병 들었다는 연락 받았을 때

뭐 이런 날벼락이 다 있나, 무너지는 마음 밑에

희미하게 피어나던

어두운 마음

다 무너지지는

않던 마음

내 부모 세상 뜰 때 슬픈 중에도

내 여자 사라져 죽을 것 같던 때도

먼바다 불빛처럼 심해어처럼 깜빡이던 것,

지워지지 않던 마음

지울 수 없던 마음

더는 슬퍼지지 않고

더는 죽을 것 같지 않아지던

마음 밑에 어른거리던

어두운 마음

어둡고 기쁜 마음

꽃밭에 떨어진 낙엽처럼,

낙엽 위로 악착같이 기어나오던 풀꽃처럼

젖어오던 마음

살 것 같던 마음

반짝이며 반짝이며 헤엄쳐 오던,

살 것만 같던 마음

같이 살기 싫던 마음

같이 살게 되던 마음

암 같은 마음

항암 같은 마음 이영광(1965~)


마음은 들끓는 여름 갈라지는 땅바닥이었다가, 빙벽을 내달리는 눈발이었다가, 천둥 번개에 머리가 깨진 나무였다가, 흔들리는 간유리에 낀 그림자였다가, 아무리 지워도 지워지지 않는 짙은 얼룩이 되기도 한다. 마음은 붙잡아 둘 수 없는 것. 알 수 없는 것. 어느 날은 “날벼락” 같은 소식에 무너져 죽을 것만 같다. 너무 어두워서 눈을 떠도 감은 듯하지만, “심해어처럼 깜빡이던” 아주 작은 빛 때문에 다 죽지 않는 마음이 있다. 여기가 끝이라 생각했지만 그래도 “다 무너지지는 않”는 마음이 있어, 살 수 있는 것이다. 시인은 마음 밑바닥에 어룽대던 “어두운 마음”을, 그 어둠이 어렵게 품은 “기쁜 마음”을 우리에게 건넨다. 반짝거리며 헤엄쳐 오는 물고기 같은 마음, “살 것만 같던 마음” 하나를 우리 앞에 꺼내 놓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