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초등 1·2학년에게 필요한 ‘체육교과’

이승배 안산화정초등학교 교사

1981년 도입된 통합 교육과정 아래 ‘즐거운 생활’이라는 이름으로 체육, 음악, 미술이 통합·운영됐다. 이후 지난 40여년 동안 초등학교에서 체육수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원인이 됐다. 초등 1~2학년의 신체활동 부족 문제도 여기에서 비롯됐고 부족한 신체활동은 소아비만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쳤다.

소아비만 증가는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다. 소아비만은 적정 시기에 치료되지 않으면 고혈압, 당뇨 등 각종 성인병의 조기 발병을 유발한다. 소아비만 중 75~80%가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우리 사회가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심각한 문제라 할 수 있다.

각종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 학생 10명 중 4명이 비만, 나머지 6명 중 다수가 운동 부족으로 인한 건강 문제를 겪고 있다. 굳이 통계를 찾지 않더라도 지금 아이들이 움직이는 모습만 봐도 심각한 ‘운동 부족증’을 확인할 수 있다. 1~2학년 아이들은 제대로 뛰지를 못한다. 절반 이상의 아이들이 운동장 한 바퀴를 완주하지 못한다. 한 바퀴를 돌면, 토하거나 두통을 호소하는 아이들도 있다.

이러한 심각한 사태는 왜 발생했을까. 1~2학년 담임 교사들이 체육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고 있어서다. 교실 밖에서 하는 놀이 혹은 체육수업은 교실 안 활동과 비교할 때 피로도가 휠씬 높다. 40분 동안 체육 혹은 놀이수업 하자고 운동복으로 갈아입는 것도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다. 설령 운동장에 나가더라도 1~2학년들이 체계적인 신체활동 수업을 받고 있는 모습을 찾아보기란 어렵다.

지난 40여년간 초등 1~2학년 아동들의 체육교육은 학교 현장에서 사라졌다. 교육과정 개정 때마다 체육계와 학교 현장 등 여러 곳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제기됐다. 심각한 소아비만율뿐만 아니라 대근육을 쓰고자 하는 아동들의 운동 욕구, 정상적인 발육·발달, 뇌 자극 및 성장 등에 관한 문제들이 계속 나왔지만, 교육과정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전 세계에서 한국만이 유일하게 체육교과를 음악이나 미술교과와 통합해 가르치고 있다.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프랑스, 핀란드, 호주, 뉴질랜드, 중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 등은 교과명에 차이가 있을지언정, 초등 1~2학년부터 체육교과를 여타 교과와 분리해서 독립적인 교육과정으로 운영하고 있다. 체육교과를 독립적으로 운영해야 논리적 타당성을 견지하며 실효성을 거둘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유치원 교육에서도 체육을 음악이나 미술과 분리해 가르치고 있다.

체육교과를 단독 편성한 것은 초등 3·4학년부터다. 왜 초등 1~2학년 체육을 미술, 음악과 통합해 가르쳐야 할까. 교육의 일관성이나 연계성과 체계를 봐도 체육, 음악, 미술을 하나의 교과로 통합해야 한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최근 국가교육위원회는 수차례의 논의를 거쳐 ‘체육교과를 타 교과와 분리·독립적으로 운영해야 함’을 공식적으로 심의·의결했다. 늦었지만 다행스러운 결정이다.

교과서 개발 등을 위한 2~3년의 준비 기간이 남았다. 일부 현장의 반대 목소리도 있지만 체육활동 공간 마련 및 개선 등 실제 적용을 위한 현명한 교육적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승배 안산화정초등학교 교사

이승배 안산화정초등학교 교사


Today`s HOT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