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확인도 없이 가짜 ‘돈다발 사진’ 제시한 무책임한 김용판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8일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직폭력배 연루설을 제기하며 돈다발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가짜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었던 박철민씨가 직접 써보냈다는 편지와 함께 2015년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에게 건넸다는 돈다발 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문제의 돈다발 사진은 박씨가 2018년 자신이 렌터카 사업 등으로 큰돈을 벌었다고 자랑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것으로 몇 시간 뒤 밝혀졌다. 해당 사진이 가짜로 확인되자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김 의원이 이번에 여당의 대선 후보인 이 지사를 향해 중대한 의혹을 제기하려면 사전에 면밀히 확인했어야 한다. 더구나 김 의원은 서울경찰청장을 지낸 경찰 고위직 출신이고, 제보자가 조직폭력배의 일원으로 구치소에 수감 중이었다. 폭로에 앞서 더더욱 철저히 검증했어야 옳다. 그런데도 김 의원은 다른 객관적인 증거의 뒷받침 없이 박씨의 일방적인 주장만 전달했다.인터넷만 검색해도 금세 확인할 수 있는 사진 진위 여부를 김 의원은 놓쳤다. 김 의원은 “(사진의) 진위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착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원으로 최소한의 책임도 다하지 않은 무책임한 폭로가 아닐 수 없다. 야당 의원으로서 여당 대선 후보를 흠집내겠다는 목적의식에 사로잡혀 망신을 자초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

김 의원이 무책임하게 폭로한 배경에는 국회의원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이 있다. 하지만 면책특권은 이런 때 쓰라고 도입된 게 아니다. 과거 엄혹했던 군사독재 시절 의원들은 이런 보호장치가 없으면 구속되기 일쑤였다. 그런데 최근 일부 의원들은 국회 내에서 이를 이용해 무차별적으로 의혹을 제기하는 등 악용하고 있다.

김 의원의 무책임한 폭로는 의원 본연의 역할뿐 아니라 국감의 본질을 훼손하는 심각한 행위이다. 김 의원은 가짜 사진을 제시한 데 대해 대국민 사과하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 국민의힘 역시 소속 의원의 무책임한 행위를 엄정하게 다스려야 한다. 사진의 진위와 무관하게 조폭 연루설 제보 자체는 진실일 수 있다는 어정쩡한 입장으로 이 소동을 피해나가서는 안 된다. 더불어 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하는 논의도 본격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