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24%까지 하락한 국정지지율, 당·정·대 모두 바꾸라는 민의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4%까지 떨어진 한국갤럽 여론조사가 5일 나왔다. 7월 마지막 주 28%를 기록해 30% 벽이 무너진 지 한 주 만에 긍정평가는 4%포인트 더 하락하고, 부정평가는 68%까지 치솟았다. 국민 4명 중 한 명만 윤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것이다. 이 수치는 ‘최순실 국정농단’이 부풀어오르던 2016년 10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25%보다도 낮다. 석 달도 안 된 윤석열 정부의 민심 이반이 얼마나 심각한지 보여준다.

부정평가는 지역·남녀·직종 구분 없이 높았다. 윤 대통령이 대선에서 크게 이긴 서울에서도 70%가 잘못한다고 답했고, 보수층 역시 부정 48%, 긍정 44%로 역전됐다. 콘크리트 지지층까지 등 돌리며 지지율이 대선 득표율(48.6%)의 절반 수준으로 급락한 것이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한 달째 인사(23%)와 경험·자질 부족·무능(10%)이 많이 꼽혔고, 긍정평가 이유로는 ‘모름·응답거절’이 28%로 가장 많았다. 부정평가자는 굳어지고, 지지자는 소극적으로 바뀌고 있다는 뜻이다. 이번주엔 교육부의 ‘취학연령 만 5세 하향’ 정책, 김건희 여사 연관 업체의 관저 공사 수의계약,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사퇴로 민심이 들끓었다. 모두 대통령 부부가 관련된 사안이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당을 ‘비상상황’으로 판단하고, 비상대책위 전환을 표결로 추인했다. 당원권이 6개월 정지된 이준석 대표 복귀는 불가능해지고, 당은 조기 전당대회 수순을 밟게 됐다. 그러나 파열음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당초 당대표 징계를 비상상황이 아닌 사고로 규정해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를 출범시켰는데, 당시 접은 비대위 카드를 ‘윤핵관’들이 다시 밀어붙이면서 절차적 논란이 커졌다. 이 대표는 이날도 윤 대통령의 ‘내부 총질’ 문자는 “한심한 인식”이며, 비대위 강행은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맞섰다. 이 대표 측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이라고 한다.

윤 대통령의 공식 휴가가 5일로 끝났다. 대통령실·내각에 대한 인적·정책 쇄신 요구가 빗발치지만, 이날도 대통령실은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인책론에 거리를 뒀다. 윤 대통령은 국정지지율 24%를 민심의 중대 경고로 받아들여야 한다. 취임 100일을 코앞에 둔 국정의 변화도 대통령 리더십, 집권당 역할, 정부 정책, 권력기관 운영을 되돌아보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 윤 대통령은 여당이든 정부든 대통령실이든 바꿀 수 있는 건 모두 바꾸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국정을 다잡기 바란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