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가계소득 증가에도 분배지표는 악화, 재정지출 중요한 이유

통계청이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483만1000원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12.7%로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이다. 코로나19 거리 두기 제한이 풀려 서비스업 업황이 개선된 데다 취업자 수 증가, 손실보상금 지급 등으로 근로(5.3%)·사업(14.9%)·이전(44.9%) 소득이 모두 늘어난 결과다. 반면 상·하위 20%의 소득 차는 더 벌어져 빈부격차가 악화했다.

소득과 소비가 모두 늘었어도 가계는 지출을 꺼렸다. 월평균 소비지출은 1년 전보다 5.8% 증가했는데 소득증가율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물가상승 요인을 뺀 실질 소득 증가율은 6.9%, 소비지출 증가율은 0.4%에 그쳤다. 소득에서 세금과 이자 납부 등을 제외하고 쓸 수 있는 처분가능소득은 14.2% 증가했다. 그러나 처분가능소득에서 소비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인 평균소비성향은 2분기 기준 역대 최저인 66.4%에 그쳤다. 가계가 증가한 소득만큼 소비하지 않은 것은 경기 침체를 우려한 탓으로 보인다.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는 절반 이상이 적자에 시달리는 등 살림살이가 여전히 빠듯했다. 1분위 가구 월평균 소득은 112만6000원이었다. 세금과 이자 등을 제외한 처분가능소득은 94만원이다. 주거비와 식료품비 등으로 한 달간 소비지출한 금액은 122만2000원으로 30% 적자 상태였다. 1분위 가구 중 53.7%는 적자가구였다. 전체 평균 적자가구 비율(22.8%)의 두 배를 넘는다. 상위 20% 고소득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032만3000원, 처분가능소득은 833만원이었다. 상위 20%의 소득은 하위 20%의 9배가 넘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6으로 1년 전보다 0.01포인트 상승해 분배상황이 나빠졌다.

저소득 가구의 소득을 그런대로 지탱한 것은 연금과 손실보상금 등 공적이전소득이었다. 1분위 가구에 지급된 공적이전소득은 51만2000원으로 소득의 45.5%를 차지했다. 2~5분위 소득의 공적이전소득 비중 10%대보다 훨씬 높다. ‘가난은 나라님도 구제하지 못한다’는 것은 옛말이다. 국가 재정이 저소득 가구를 지원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정부는 내년 예산의 대대적인 지출삭감을 예고한 바 있다. 가난 구제 책임이 있는 정부는 취약계층 지원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