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양평 고속도 백지화 혼란, 원희룡 책임 묻고 국회 답 내놔야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종점으로 변경된 경기 양평군 강상면 병산리 일대에 9일 김건희 여사 일가가 소유한 파란 지붕 건물과 주변 부지가 보인다. 아래 도로는 서울-양평 고속도로와 연결될 예정이었던 중부내륙고속도로이다. 양평|권도현 기자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종점으로 변경된 경기 양평군 강상면 병산리 일대에 9일 김건희 여사 일가가 소유한 파란 지붕 건물과 주변 부지가 보인다. 아래 도로는 서울-양평 고속도로와 연결될 예정이었던 중부내륙고속도로이다. 양평|권도현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던진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 백지화 혼란이 커지고 있다. 원 장관이 양평 종점 변경의 전후 과정을 국민 앞에 소상히 설명할 일인데, 왜 대뜸 백지화로 혼선을 자초하고 키웠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원 장관의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 국회는 노선 변경의 진상을 규명하고 사업이 다시 추진될 방안을 조속히 찾아야 한다.

이 사업을 둘러싼 논란은 간단하다. 2017년 첫 계획 단계부터 2021년 4월 예비타당성조사까지 줄곧 양평군 양서면에 있던 고속도로 종점이 윤석열 정부 집권 후인 지난 5월 양평군 강상면으로 바뀌어 버렸다. 새 종점 인근인 강상면 병산리 일대에 김건희 여사 일가가 땅 수천평을 소유한 사실이 알려지며 노선 변경 문제가 뒤늦게 불거진 것이다. 그런데 원 장관은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이 김 여사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며 1조7000억원이 넘는 국책사업 백지화를 돌연 선언했다. 이 사업은 윤석열 대통령 대선 공약인데도 “제가 공약을 만든 정책본부장”이라며 자신이 공약을 파기해도 되는 양 얘기했다. 오만이자 월권이다. 양평 주민들의 피해는 아랑곳하지 않고 납득할 만한 설명도 없이 독단적 결정을 한 그는 공복으로서의 자격이 없다.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게 책임 있는 자세다.

석연치 않은 종점 변경에 대한 의혹은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강상면 종점안이 처음 등장한 건 지난해 7월1일 국민의힘 소속 양평군수가 취임한 이후다. 양평군은 지난해 7월18일 국토부로부터 ‘노선 검토 요청’을 받고, 8일 만에 논란의 강상면 종점안이 포함된 3가지 대안을 제시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들 의견은 묻지 않았다고 한다. 2021년 당시 민주당 양평지역위원회의 주민 간담회에서도 ‘양서면 종점’ 변경 건의는 없었다고 한다. 양평군과 주민 요구로 고속도로 종점을 현재처럼 변경했다고 한 원 장관 설명과 배치된다. 김 여사 일가가 수년간 병산리 일대 토지 지목을 임야에서 대지·창고용지·도로로 변경하고 등록전환을 해 개발을 준비해온 정황도 확인됐다.

대통령실은 9일 “국토부가 알아서 해야 할 문제”라면서도 “향후 어떻게 될지는 여야가 논의하는 게 옳다”고 했다. 국회에 공을 넘긴 것이다. 여당이 사업 재추진으로 방향을 잡고도 “가짜뉴스로 선동한” 민주당 사과를 전제로 내거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권력을 견제하는 야당의 상식적인 의혹 제기로 보는 게 맞다. 국회는 예타까지 통과한 종점이 왜 변경됐고, 누가 주도했는지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 그 진상을 토대로 수도권 동북부 주민의 숙원이던 이 사업의 답을 책임 있게 내놓아야 한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